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中 수능 ‘가오카오’ 시즌, ‘보라색 팬티’ 초대박 터뜨린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대학 입시인 가오카오(高考)가 최근 치러진 가운데 중국의 동북 지역에서는 ‘보라색 팬티’가 불티나게 팔리면서 품절 사태를 빚었다. 무슨 이유일까?

원래 ‘즈딩넝싱'(指定能行)이라는 중국어는 동북 지역에서 ‘반드시 된다’는 뜻으로 쓰인다. 이 단어를 발음이 같은‘즈딩넝싱'(紫腚能行), 즉 ‘보라색 엉덩이는 반드시 된다’는 말로 바꾸어 보라색 팬티를 유행시킨 것이다.

대학 합격의 요행수를 바라는 심리를 노려 보라색 팬티는 그야말로 초대박을 터뜨렸다.

보라색 팬티에는 ‘맞음’을 뜻하는 체크 표시가 붉은색으로 그려졌다. 붉은색은 중국에서 ‘길함’을 뜻한다.

타오바오의 일부 쇼핑몰에서는 가오카오 전부터 보라색 팬티가 품절 사태를 빚기도 했다. 한 쇼핑몰 업주는 “시험 기간 보라색 속옷을 수백장 팔았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가오카오의 합격을 바라는 학부모들은 중국 전통의상인 치파오(旗袍)를 입고 시험장에 등장하기도 한다. 치파오는 ‘치카이더성'(旗开得胜), 즉 ‘깃발을 내걸고 승리를 얻다’의 의미와 발음이 유사하기 때문이다. 또한 많은 학부모가 길함을 뜻하는 ‘붉은색’ 옷을 입는다.

한편 가오카오가 끝났지만, 보라색 속옷은 여전히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있다. 고등학교 입학시험인 중카오(中考)가 다가오기 때문이다.

사진=시나닷컴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