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기상천외 마약운반…60대 남자, 스페인 공항서 잡힌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약을 갖고 몰래 유럽에 들어가던 60대 남자가 급한 김에 가발을 이용해 위기를 모면하려다 덜미를 잡혔다. 코카인을 갖고 스페인에 입국하려던 65세 콜롬비아 남자를 경찰이 적발, 체포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남자가 몰래 갖고 들어가려던 코카인은 503g, 시가 3만 유로(약 3960만원)다. 남자가 이용한 항공편은 콜롬비아에서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건너가는 직항노선이었다. 콜롬비아에선 어렵지 않게 검문을 통과했지만 스페인에 내려 보니 검사가 삼엄했다.

스페인 경찰은 마약운반에 즐겨 사용되는 국제선 루트에 대해선 검사를 강화한다. 콜롬비아~스페인은 마약운반책들이 주로 이용하는 대표적인 노선 중 하나다. 세관 통과를 앞두고 남자는 덜컥 겁이 났다. 검사를 받으면 꼭 발각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자 남자는 머리에 코카인을 얹고 가발을 뒤집어썼다.

그래도 안심이 되지 않는지 남자는 그 위에 중절모까지 눌러썼다. 이렇다 보니 남자는 이상한 몰골이 됐다. 마치 높이 쌓아올린 햄버거처럼 머리가 커져(?)버린 것.

세관이 기형적으로 큰 남자의 머리를 주목한 건 당연한 일이었다. 모자와 가발을 벗긴 세관은 머리에 얹고 있는 코카인을 바로 찾아내고 남자를 긴급체포했다. 한편 마약운반책의 기교는 갈수록 정교해지고 있다.



마약을 캡슐에 넣어 삼키고 세관을 통과하는 건 이제 고전적인 방법이다. 최근엔 코카인으로 가득 채운 두꺼운 굽을 단 하이힐을 신고 입국하려던 여성이 붙잡히기도 했다. 동화책 코카인을 입혀 입국하려다 적발된 사례도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검사와 단속이 강화되다 보니 마약을 운반하는 사람들도 점점 창의적으로 변하는 것 같다"며 "이번 가발 사건은 가장 '창의적'이긴 하지만 가장 '순진한' 수법이었음이 틀림없다"고 말했다.

사진=스페인 경찰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