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사일 발사기’ 부품 들고 비행기 타려던 美 남성, 보안검색에 덜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CNN과 폭스뉴스 등은 29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워싱턴 서굿 마셜 국제공항(BWI) 수하물에서 난데없이 미사일 발사기의 일부가 나왔다고 보도했다./사진=미국교통안전국 TSA

미국 공항 보안검색대에서 미사일 발사기가 적발됐다. CNN과 폭스뉴스 등은 29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워싱턴 서굿 마셜 국제공항(BWI) 수하물에서 난데없이 미사일 발사기의 일부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미국 교통안전국(TSA)에 따르면 텍사스주 잭슨빌 출신의 한 남성 승객은 이날 자신의 수하물 가방에 미사일 발사기의 후미부를 넣고 비행기에 타려다 보안검색대에서 제지를 당했다. 그는 자신이 쿠웨이트에서 복귀 중인 현역 군인이며, 기념 삼아 미사일 발사기 일부를 가져왔다고 밝혔다.

군사무기는 개인이 소지하고 항공기에 탑승할 수 없으며, 검문도 당연히 통과할 수 없다. 교통안전국은 해당 발사기가 다행히 실제 무기로 사용될 수 없는 장치였지만, 규정대로 폐기를 위해 압수한 뒤 소방당국에 넘겼다고 설명했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이 남성은 일단 발사기를 압수당한 뒤 여객기에 탑승했으며 심문을 위해 구금됐다.

해당 승객이 반입하려 한 부품은 미국의 대표적인 군수업체인 레이시온이 제조한 그리핀 미사일의 일부로, 발사대의 후미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인다.

미 교통안전국은 지금까지 공항 보안검색대에서 다양한 반입금지 물품이 적발됐지만, 미사일 발사기 일부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그가 기념품으로 미사일 부품 대신 열쇠고리를 들고 왔어야 했다고 꼬집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