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휴대폰 충전 중 사망한 14세 소년…원인은 싸구려 충전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휴대폰을 충전시키는 류 군의 모습

휴대폰 충전 중이던 14세 남학생이 감전, 사고 후 2시간 만에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6일 중국 장시성(江西省) 난창시(南昌)에 소재한 중국 국내 브랜드 패스트푸드 식당에서 올해 14세 류 군이 휴대폰 충전 중 당한 감전 사고로 병원에 이송, 치료 중 사망한 것이 확인됐다.

당일 현장에 있던 목격자 증언에 따르면, 사고 당시 류 군과 그의 친구 진 군 등 두 사람은 각각 식탁을 마주하고 주문한 음식을 기다리고 있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감전으로 사망한 류 군은 이날 인근 쇼핑몰에서 구매한 저가의 휴대폰 충전기를 사용, 식당 측에 제공한 콘센트에 휴대폰을 충전 중이었다.

당시 사고가 발생한 CCTV 영상 속 류 군은 식당 의자에 앉아 있던 중 갑자기 몸을 심하게 떨다 의자 뒷편으로 목을 넘긴 채 실신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류 군의 감전 사고 직후 현장에 있던 식당 관계자들이 구급대에 신고, 인근 대형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병원에 도착한 지 불과 2시간 이후 류 군은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류 군의 친누나인 류치치 양은 “병원 관계자로부터 가장 직접적인 사인은 전기 감전으로 인한 쇼크사라고 들었다”면서 “인근 쇼핑몰에서 구입한 10위안(약 1700원) 짜리 저가 충전기가 불량이었는지, 아니면 식당이 제공한 콘센트에서 감전 사고가 발생한 것인지 여부는 정확히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사고 직후 식당 관계자와 점주 등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누구도 선뜻 사건의 원인과 책임 소재에 대해 설명하길 거부했다”면서 “가벼운 사고도 아니고 한 사람이 사망한 사건이 해당 식당에서 발생한 만큼 책임 소재를 분명히 해야 할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이번 사고를 계기로 10위안 대에 판매 중인 저가 충전기의 안정성에 대한 지적의 목소리도 제기되는 분위기다.

특히 휴대폰 감전으로 인한 사망 사고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에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이에 앞서 지난 2015년 6월 휴대폰을 충전 중이던 7세 아동과 25세 여성이 전기에 감전되는 사고로 현장에서 사망한 바 있다.



또 같은 해 4월 허난성 출신의 13세 남학생이 휴대폰 충전 중 모바일 게임을 동시에 하던 중 휴대폰이 폭발, 안면 화상을 입은 사례가 보도된 바 있다. 당시 사고를 입은 당사자는 안면 화상 3도의 중상을 입으며 화상 치료와 조직 이식 수술 등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현지 전문가들은 “감전 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콘센트 등 전기가 흐를 수 있는 충전부에 접촉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면서 “특히 물기가 있는 손으로 콘센트를 만지거나 휴대폰 등 전자기기를 가지고 놀다가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잦다. 보호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