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中 500대 기업 공개...국영 기업이 나란히 1, 2, 3위 기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중국 500대 기업의 명단이 공개됐다. 공개된 중국의 500대 기업 가운데 영업 매출 1000억 위안(약 17조 원)을 달성한 기업의 수는 194곳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중국기업연합회와 기업가협회가 공동으로 조사, 공개한 ‘2019년 500대기업명단'(中国企业500强榜单)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1위를 기록한 기업에 중국 국유 석유기업 ‘시노펙'(Sinopec)이 이름을 올렸다. 이어 2위에는 중국 국유 석유회사 ‘페트로차이나'(CPN), 3위에 중국 국유 전력회사인 ‘국가전력망공사'(STATE GRID)이 각각 올랐다. 500대 기업 중 1~3위까지 상위에 오른 기업이 모두 중국 정부 소유의 국유기업으로 확인된 것.

이와 관련, 이번 조사를 진행한 중국기업연합회 왕중위 회장은 “올해 중국 500대 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체들의 특성은 중국 정부의 안정적인 지원에 힘입어 양호한 성장세를 보였다는 특징이 있다”면서 “이들 500대 기업들은 모두 안정적인 성장과 최적화된 기업 구조를 통해 국제적인 지위 상승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아오고 있다”고 했다.

실제로 이들이 공개한 내역에 따르면, 올해 기준 중국 500대 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체의 영업 매출은 지난해 같은 동기 대비 11.14% 급증한 79조 1000억 위안(약 1경 4000조 원)을 달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중 기준 년도 영업 매출 규모가 1000억 위안을 초과 달성한 기업의 수는 194곳에 달했다. 중국 정부는 이들 영업 매출 1000억 위안 달성 기업체에 대해 일명 ‘1000억 위안 클럽’으로 지칭해오고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같은 기간, 시노펙, 페트로차이나, 국가전력망공사와 중국건출공장공사, 공상은행, 중국핑안보험회사 등 6곳의 기업의 영업 매출 규모가 1조 위안(약 170조 원)대를 달성하는 등 눈에 띄는 성장을 기록했다는 점에 이목이 집중됐다.

이와 함께 같은 시기 500대 기업으로 선정된 기업들의 이윤 총액도 공개됐다. 이들 500대 기업의 기준 년도 이윤 총액은 전년도 같은 동기 대비 20.7% 성장한 4조 4864억 2500만 위안(약 780조 원)을 기록했다. 특히 해당 기업체들의 자산 총액은 전년 동기 대비 9.08%가 증가, 299조 1500억 위안(약 5경 580조 원)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번 조사를 통해 밝혀진 것에 따르면, 지난 2006년부터 2019년까지 중국의 500대 기업에 선정된 기업체 가운데 금융, 서비스업, 인터넷 관련 부문 기업체의 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도·소매업, 무역업, 교통 및 운수업 등의 업종으로 분류되는 기업체의 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2006년부터 2019년까지 이 분야 기업체 중 500대 기업에 속한 회사의 수는 313곳에서 199곳으로 크게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 시기 금융 부문 기업체는 8곳 증가, 풍력 및 태양에너지 관련 연구 기업체, 컴퓨터 설비 제조업체, 통신 설비 제조업체 등 신기술 과학 연구 분야 업체의 수는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중국 500대 기업 본사가 자리잡고 있는 도시 분포도가 공개돼 이목이 집중됐다. 상당수 500대 기업의 본사가 베이징과 상하이, 광둥성 일대에 치우쳐 소재돼 있는 것이 확인됐기 때문.

실제로 올해 500대 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체 중 255곳의 회사 본사가 베이징, 광둥, 산둥, 장쑤성 등에 치우쳐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베이징에 본사를 둔 업체의 수는 100곳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 광둥성 일대에 57곳, 산둥성 50곳, 장쑤성 48곳 등으로 집계됐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