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북태평양서 새로운 ‘해양 열파’ 감지…5년 전 악몽 재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해양대기청(NOAA)은 6일(현지시간) 북아메리카 서부 해안에서 새로운 ‘해양 열파’를 감지했다고 밝혔다. 5년 전 이 일대를 덮쳤던 바다 폭염이 다시 고개를 든 것./사진=NOAA

미국 알래스카에서 하와이, 캘리포니아 남부로 이어지는 북태평양 연안에서 이상 징후가 감지됐다. 미국해양대기청(NOAA)은 6일(현지시간) 북아메리카 서부 해안에서 새로운 ‘해양 열파’를 감지했다고 밝혔다. 5년 전 이 일대를 덮쳤던 바다 폭염이 다시 고개를 든 것.

NOAA는 과거 북태평양 연안에 형성됐던 ‘블럽’(The Blob), 즉 이상 고온 해역이 새롭게 형성되면서 해양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다고 전했다. 2013년 말 처음 감지된 ‘블롭’은 2015년까지 계속 확산되다 2016년 말 사실상 소멸된 것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지난 6월 중순 이 해역에서 새로운 해양 열파가 감지되면서 ‘블롭’의 악몽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당시 해양 열파로 생성된 ‘블롭’ 때문에 연어 폐사가 잇따르면서 연어를 주식으로 하는 바다사자 역시 사지로 내몰렸다. 먹이를 찾지 못한 바다사자들은 뜨거운 바닷물을 피해 해변까지 올라와 어슬렁거렸으며, 바다가 해조류로 뒤덮이면서 꽃게잡이와 조개잡이는 사실상 중지됐다.

▲ 해양 열파로 생성된 ‘블롭’ 때문에 연어 폐사가 잇따르면서 연어를 주식으로 하는 바다사자 역시 사지로 내몰렸다. 먹이를 찾지 못한 바다사자들은 뜨거운 바닷물을 피해 해변까지 올라와 어슬렁거렸으며, 바다가 해조류로 뒤덮이면서 꽃게잡이와 조개잡이는 사실상 중지됐다./사진=알래스카 해변으로 몰려든 바다사자, 자료사진

NOAA 측은 이번에 감지된 해양 열파가 지난 1981년 처음 관련 연구를 시작한 이래 두 번째로 큰 규모라고 설명했다. 또 완만하게 상승하던 해수온은 최근 3개월 동안 급격하게 높아졌으며, 현재 해수온은 평균보다 화씨 5도 이상 올라간 상태라고 덧붙였다.



그럼 이 광범위한 해양 열파는 앞으로 얼마나 더 지속될까. NOAA 네이트 만투아 연구원은 “낙관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드라마틱한 기후 변화로 상황은 달라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재와 같은 이상 고온 현상이 지속되면 5년 전 혼란이 재현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열파의 영향력이 심해까지 전파되는 것 역시 문제다. 지금까지 열파의 영향력은 대부분 해수면으로부터 50m까지 제한됐다. 그러나 만투아 연구원은 “이상 고온 현상이 1~2년 동안 지속된다면 열파는 더 깊은 바다까지 침투해 생태계의 변화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비관했다.

NOAA는 일단 이번 열파 현상을 ‘2019 북동태평양 해양열파’로 지정하고, 흐름을 주시하는 한편 열파가 어업 등에 미칠 영향에 대비해 관련 기관 및 어업 종사자들과 수시로 정보를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