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 해 270억원 번 美 8세 유튜버, 공정거래 위반 적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채널 ‘라이언 토이 리뷰’에 출연하는 미국의 8세 어린이 라이언 카지

매달 수 십 억원을 벌어들이는 미국의 8세 유튜버가 조사 대상에 올랐다.

폭스 뉴스 등 현지 언론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올해 7세인 라이언 카지는 자신의 채널 ‘라이언 토이 리뷰’에 출연하고 있으며, 지난 한 해동안 2200만 달러(260억6000만원)를 벌어들이며 전체 유튜버 수익 1위에 올랐다.

구독자 2080만 명을 거느린 카지는 한국에서 '미국판 보람튜브 브이로그’로도 유명한 어린이 유튜버이자 백만장자로 여러 언론에 소개돼 왔다.

최근 독점을 규재하고 공정거래를 촉진하기 위해 설립된 미국 연방거래위원회는 카지가 자신의 어린이 구독자들에게 자신을 후원하는 업체의 장난감을 사도록 유도하고 있다는 제보를 접하고는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연방거래위언회에 따르면 최근 광고의 공정성을 감시하는 단체인 ‘트루스 인 에드버타이징’(Truth in advertising) 측이 카지가 자신의 채널을 통해 월마트와 같은 브랜드의 유료후원을 명확하게 공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카지와 그의 부모가 함께 제작하는 영상의 90%에는 유료 후원을 받은 제품이 등장하지만, 모든 제품에 대한 후원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월마트 측은 2017년 파산 수순을 겪은 장난감 유통 체인 ‘토이저러스’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카지의 채널과 손을 잡고 ‘라이언의 월드’(Ryan’s World)라는 라인을 론칭, 함께 사업을 벌여왔다.

트루스 인 에드버타이징 측은 동영상에 심어진 광고 수익료의 45%를 가져가는 구글도 이러한 관행에서 자유롭지 못하고 주장하고 있다. 구글 측이 해당 사실을 알고도 묵인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



구글은 이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카지와 그의 가족은 2017년 법인 회사를 세우고 텍사스에 여러 부동산을 구입하는 등 부를 축적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광고와 후원을 명시하지 않은 채 엄청난 고수익을 거둬들이는 카지 일가족의 사례는 빙산의 일각일 뿐이며, 이와 유사한 사례를 쉽게 찾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