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머리 다친 뒤 ‘10㎝ 뿔’ 생긴 할아버지, 수술로 새 삶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도 의사들이 환자 머리의 ‘10㎝짜리 뿔’을 제거하는 수술에 성공했다.

13일(현지시간) 인디아투데이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최근 마디아프라데시주의 한 병원에서 이같은 수술이 진행됐다. 뿔이 워낙 커 수술 부위에는 피부를 이식하는 수술이 추가로 이뤄졌다.

수술을 집도한 외과 전문의 비샬 가즈비예 박사는 환자의 뿔은 피각으로 불리는 일종의 각질이라고 설명했다.



시암 랄 야다브라는 이름의 74세 남성 환자는 5년 전인 2014년 머리를 다친 뒤 이런 뿔이 생겼다고 담당의에게 말했다.

이에 대해 가즈비예 박사는 “환자는 처음에 아무런 불편함을 느끼지 못해 무시했고, 그 후 점점 뿔이 자랐을 때 정기적으로 지역 이발소에서 면도날로 잘라냈다고 했다”면서 “그게 화근이 됐다”고 밝혔다.

왜냐하면 피각은 임의로 제거하면 더 빠르고 크게 자랄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피각은 악마의 뿔이라고도 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환자는 지역 병원에서도 손을 쓸 수 없을 만큼 상태가 나빠져 가즈비예 박사가 있는 큰 병원까지 오게 됐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엑스선 촬영 검사에서 뿔의 뿌리가 그리 깊지 않고 생체 검사에서도 악성 종양이 아닌 것으로 확인돼 수술로 제거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피각 치료는 수술이 대표적이긴 하지만, 방사선 치료와 화학 요법 등 다양하게 있다고 가즈비예 박사는 덧붙였다.

피각이 생기는 이유는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주로 고령의 환자에게서 발생하는 피각은 방사선이나 햇빛 등에 노출됐을 때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한다.

가즈비예 박사와 그의 동료들은 이번 환자처럼 피각이 크게 성장하는 사례는 극히 드물어 자세한 내용을 동료심사 의학저널인 ‘국제외과저널’(IJS·International Journal of Surgery)에 투고했다고 밝혔다.

사진=비샬 가즈비예 박사 제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