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비닐봉지 3장 ‘꿀꺽’한 거대 물고기 구사일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다의 포식자로 알려진 거대한 물고기의 목에서 쓰레기로 버려진 비닐봉지 3장이 연이어 발견돼 낚시꾼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적의 낚시꾼들은 최근 카리브해 바하마에서 그루퍼를 낚아 올렸다가 충격적인 모습을 목격했다.

이들이 직접 공개한 영상은 그루퍼 한 마리의 배와 목 부위에서 버려진 비닐봉지 3장이 연이어 꺼내지는 모습을 담고 있다.

낚시꾼들은 인간이 버린 비닐봉지를 삼킨 물고기의 모습을 촬영한 뒤 이를 다시 바다로 풀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있던 한 남성은 “물고기의 입에 엄청나게 많은 플라스틱(비닐봉지)이 있었다. 이는 매우 나쁜 일이며 모두 인간이 만든 오염”이라고 지적했다.

UN 환경총회에 따르면 매년 800만t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전 세계 해양을 뒤덮고 있으며, 대다수는 강을 통해 유입된다. 도시와 인접한 강이 각국 도시에서 바다까지 쓰레기를 운반하는 도관으로 이용되는 것.

전문가들은 이러한 추세가 계속된다면 2050년에는 물고기보다 쓰레기가 더 많은 바다를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한다.

한편 이번에 낚시꾼들이 발견한, 비닐봉지를 삼킨 물고기인 나소 그루퍼는 농어과(科) 참바리속(屬)의 물고기로, 낚시용 및 식용으로 주로 이용된다.



바하마 해변에서 잡히는 가장 일반적인 물고기였지만, 최근 지나친 남획으로 세계자연보전연맹(International Union for Conservation of Nature)에 의해 멸종 위험이 아주 높은 어종으로 등록될 예정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