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견 등에 엄마 껌딱지 마냥 들러붙은 아기 코알라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려견 등에 올라타 엄마 껌딱지 마냥 떨어지지 않으려는 아기 코알라의 귀여운 동영상이 뉴스 시간에 보도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호주 공중파 채널7 뉴스에 의하며 이 동영상은 남호주 애들레이드 힐즈의 스털링에서 촬영됐다. 동영상에 등장하는 반려견 이름은 ‘토니’, 미니어쳐 슈나우져 종이다. 토니는 주인인 헨리와 6일 일요일 아침 집의 뒷마당으로 나왔다.

뒷마당에는 마침 엄마를 잃은 듯한 아기 코알라 한 마리가 서성이고 있었다. 토니를 발견한 아기 코알라는 마치 엄마 등에 올라타듯이 토니의 폭신한 등으로 올라탔다. 토니는 등에 올라탄 아기 코알라가 너무나 생소했지만 물거나 짖지도 않았다. 토니가 아기 코알라를 떼어 놓으려 조심스럽게 흔들어 보기도 했지만, 아기 코알라는 엄마 등에서 안떨어지려는 듯이 토니의 등털을 단단히 부여잡았다.

아기 코알라가 토니의 조심스런 몸부림에 바닥에 떨어질 뻔도 했지만 토니의 등으로 다시 올라 가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무척 신기하고 귀엽다. 아기 코알라를 태운 토니가 ‘난 너의 엄마가 아니란다’ 라고 이야기 하듯이 앉아서 아기 코알라를 한동안 바라보자 마침내 아기 코알라는 토니의 등에서 내려와 주변 나무 위로 올라갔다.



토니의 주인 헨리는 “아기 코알라는 토니의 등에서 내려오자 마자 진짜 엄마를 찾아 가듯 나무 위로 올라갔다”고 전하며, “이 지역에서 코알라를 보는 것이 드문 일은 아니지만 이렇게 개등에 올라타는 일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뉴스는 특별한 모험을 한 아기 코알라도 특이한 경험을 한 토니도 모두 건강한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갔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