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살인자의 감옥 인터뷰·책 발간?…라이벌 살해한 英 모델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모델 활동 시절의 조지 코(24)

루이비통의 전 모델이자 나이지리아 출신으로서 가장 촉망받는 영국 모델이었다가 라이벌 관계에 있던 동료를 살해한 죄로 감옥에 수감된 조지 코(George Koh, 24)가 ‘활동 재개’를 예고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해 1월, 조지는 패션 모델계의 라이벌이자 동료였던 해리 우조카(당시 25세)를 살해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당시 재판에 따르면 해리 우조카가 유명 메니지먼트 에이전시와 계약을 맺고 패션 매거진과 유명 브랜드의 모델로 활동하며 업계에서 상승가도를 달리자 이를 질투한 조지가 그를 살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사건이 발생하기 전부터 SNS를 통해 상호 비방을 퍼붓는 등 불편한 관계를 이어가던 중 두 사람과 연인 관계였던 여성 모델을 사이에 두고 설전이 격화됐다.

결국 지난 1월, 두 사람은 만나서 담판을 짓자며 만났고 이 자리에서 조지가 해리 우조카를 살해하기에 이르렀다. 조지는 이 사건으로 최소 24년형을 선고받았다.

라이벌을 살해한 젊은 모델의 사건은 패션계에 큰 충격을 안긴 만큼 여러 사람의 관심을 받았고, 감옥에 들어간 후에도 조지 코의 명성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그는 최근 자신의 SNS에 “12월 초에 교도소에서 ITV(영국 최대 민간방송국)와 인터뷰 할 예정이다. 나의 교도소 생활을 모두 보여줄 것”이라면서 “본방송 시청 또는 온라인 시청을 권장한다”며 홍보에 나섰다.

이어 “나는 젊은 사람들이 범죄에 노출되는 것을 막고, 그들이 가야 할 길에 집중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책과 그림책 등을 발간할 것”이라면서 “나는 내가 다시 사회로 돌아갈 수 있다고 믿는다. 다시 한번 (사망한 해리 우조카에게) 사죄하며 그가 편안히 쉬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감옥에 수감된 그가 어떻게 SNS를 사용할 수 있었는지는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활발한 활동을 예고하는 글을 접한 일부 사람들은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살해된 해리 우조카의 전 여자친구이자 빅토리아 시크릿의 모델은 SNS를 통해 “세상을 떠난 우조카의 가족은 존중하지 않는거냐”면서 “(조지가 자신의 일정을 취소하길 바라는 사람들은) 충분히 고통을 겪은 우조카의 가족을 위해 이 메시지를 리트윗 해달라”라고 호소했다.



이어 “고작 2년 동안 감옥에 갇혀 있는 것만으로 사람이 달라질 수 있을까”라며 “그는 순전히 강박관념과 질투심으로 동료를 죽였다”고 비난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