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총기난사 美소년 사건 전날 “재밌는 일” 예고…일본인 母 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신화통신/연합뉴스

▲ 소거스 고등학교 총기난사 사건의 용의자 나다니엘 버하우(가운데) 어릴 적 가족사진.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샌타클라리타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격이 발생해 학생 2명이 목숨을 잃은 가운데, 용의자가 사건 전날 범행을 예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LA카운티 경찰국은 '소거스 고등학교'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이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일 소거스 고등학교에서 재밌는 일이 있을 것”(Saugus have fun at school tomorrow)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가 얼마 후 삭제했다. 경찰은 이것이 사실상의 범행 예고였던 것으로 보고 있다.

다음 날인 14일 오전 7시 30분쯤, 용의자는 소거스 고등학교에서 실제로 45구경 권총을 난사했다. 이 사고로 16세 소녀 한 명과 14세 소년 한 명 등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 사진=AP 연합뉴스

▲ 사진=AP 연합뉴스

LA카운티 경찰국은 “용의자가 배낭에서 꺼낸 권총을 5명의 학생에게 난사한 뒤 자신에게 총을 겨눴다”고 밝혔다. 현장에 남은 탄환은 없었으며, 용의자는 마지막 한 발을 자신의 머리에 쏴 중태에 빠졌다. 사상자들과의 관계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자택 압수수색에서 범행 예고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가족과 친구, 이웃 등을 상대로 용의자의 정보를 상당량 확보했다.

경찰 발표에 따르면 총기를 난사한 나다니엘 버하우(16)는 이 학교 10학년에 재학 중인 남학생으로, 백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55) 사이에서 태어났다. 위로 누나(21)가 한 명 있으며, 2016년 부모가 이혼한 뒤 일본인 어머니와 함께 지냈다. 아버지는 2017년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이웃들은 알코올 중독자였던 소년의 아버지가 사냥광이라 여러 자루의 총을 가지고 있었으며, 집에서 직접 총알을 만들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옆집에 사는 재러드 악센은 “사냥꾼 아버지 밑에서 자란 소년의 주변에는 늘 총기가 가득했다”라면서, 소년이 총을 잘 다루는 게 전혀 이상할 게 없다는 말을 전했다.

그러나 범행 동기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특히 소년이 자신의 생일날 범행을 저지른 이유는 미스터리다. 친구들은 소년이 조용한 편이지만 똑똑했으며, 따돌림도 없었다고 말한다. 여자친구도 있었으며, 보이스카우트 활동에도 열심이었다는 설명이다. 지난봄에는 학교 달리기 선수로 뛰기도 했다.

경찰은 비교적 성실한 학교 생활을 하던 소년에게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밝히기 위해 일본인 어머니와 여자친구 등을 상대로 조사 중이다. 현지언론은 알코올 중독자였던 소년의 아버지가 과거 아내에게 가정폭력을 행사한 뒤 이혼에 이르렀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