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동남아] 거액 복권 당첨되자, 아내 몰래 집 나간 ‘괘씸 남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태국의 한 남성이 거액의 복권에 당첨된 뒤 아내를 버리고 몰래 도망친 사연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온라인 매체 아시아원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태국의 한 부부가 최근 27만 달러(3억2000만원)의 복권에 당첨됐다.

부부는 당첨된 복권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경찰서를 찾았다. 당첨된 복권 위에 부부의 서명을 하고, 사진까지 찍어 거액의 복권에 당첨되었음을 확인 받았다.

복권을 고른 것은 아내였지만, 부부는 당첨금을 공평하게 절반씩 나눠 갖기로 했다. 하지만 이튿날이 되자 남편은 생각이 달라졌다. 당첨금의 2/3를 본인이 차지하고, 아내에게는 1/3만 차지할 것을 요구했다. 부당한 남편의 의견에 아내는 수긍하지 않았고, 급기야 격한 싸움으로 번졌다.

결국 남편은 복권을 들고 아내 몰래 집을 빠져나왔다. 남편이 집을 나간 사실을 알게 된 아내는 큰 상실감과 낭패감을 맛보았다. 그녀는 곧장 경찰서로 달려가 남편이 당첨금을 찾지 못하도록 신고했다.

사건을 검토한 변호사는 “남편에게 남의 재산을 유용한 혐의가 적용되면 3년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해당 사건이 언론 매체에 보도되자, 남편은 하는 수없이 집으로 돌아왔다. 부부는 조만간 복권 당첨금을 함께 찾으러 갈 예정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세상에서 가장 괘씸한 남편’이라고 질타하고 있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