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려 590㎏ 세계서 가장 뚱뚱한 남자 3년 후…체중 330㎏ 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후안 페드로 프랑코의 3년 전 모습(왼쪽)과 현재

무려 590㎏의 몸무게로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남자'로 기네스북에 올랐던 청년이 극적인 체중 감량으로 새로운 인생을 살 수 있게 됐다.

최근 멕시코 언론은 과달라하라에 살고 있는 후안 페드로 프랑코(35)가 3년 만에 330㎏의 살을 빼 이제는 지팡이가 있으면 스스로 걸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는 260㎏ 정도의 몸무게가 된 그는 3년 전만 해도 목숨이 위험할 정도의 극도 비만인이었다. 프랑코는 어린 시절 자동차 사고 이후 몸무게가 급격히 불어났다.

▲ 3년 전 후안 페드로 프랑코의 모습

이후부터는 스스로 이동하지 못할 정도였으며 10년 간을 아예 침대에 누워 생활했다. 문제는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프랑코는 초고도비만은 물론 당뇨, 고혈압, 심장질환까지 앓고있어 '걷는 게 인생의 꿈'이라고 밝힐 만큼 암담한 삶을 살았다. 곧 체중을 줄이는 것이 미용이 아닌 살기위한 목표였던 셈.

그의 이같은 사연은 언론을 통해 알려졌고 결국 2016년 11월 자택에서 병원으로 이송되는 사진이 전세계 언론에 보도될 만큼 화제를 모았다. 그로부터 3년 후 프랑코는 극적으로 변화된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 후안 페드로 프랑코의 현재 모습과 담당 의사

그가 목숨을 건 다이어트에 성공한 계기는 3차례 걸친 비만대사 수술과 적절한 식이요법 그리고 운동이었다. 아직도 추가 수술이 남아있지만 과거보다 60% 이상 체중을 줄여 삶의 질은 완전히 달라졌다.



프랑코는 "매일 스스로 일어나서 물 한잔 마시고 화장실에 갈 수 있다는 사실 만으로도 기분이 좋다"면서 "얼마 전에는 9년 만에 욕실에 들어가 샤워도 할 수 있었다"며 기뻐했다.

프랑코의 수술과 체중 관리를 맡았던 의사 호세 안토니오 카스타네다는 "현재 프랑코는 자신의 목숨을 위협했던 당뇨병과 고혈압으로부터 벗어난 상태"라면서 "아직 추가 치료가 남아있지만 목숨을 건 그의 도전은 성공"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