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화 ‘인터스텔라’?…호주 모래폭풍 속으로 달리는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르시아 맥밀란이 촬영한 사진

사상 최악의 산불을 겪고있는 호주에서 이번에는 마치 주위를 집어 삼킬듯 거대한 모래 폭풍과 우박까지 내리는 기이한 자연재해로 몸살을 앓고있다.

최근 호주 언론들은 지난 주말까지 뉴사우스웨일즈 주 곳곳에서 마을을 뒤덮은 모래폭풍이 일어나 영화 ‘인터스텔라’ 속 장면을 연상케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방송 카메라와 주민들이 촬영한 사진으로 공개된 모래폭풍은 마치 컴퓨터그래픽을 만든 영화를 연상시킬만큼 충격적이다.

이같은 모래폭풍으로 다행히 물적 피해 외에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으나 놀란 주민들의 가슴에는 커다란 충격을 남겼다.

특히 뉴사우스웨일즈 주 뮬렌거저리에 사는 마르시아 맥밀란이 촬영한 사진은 비현실적으로 느껴질 만큼 충격적이다. 붉게 타오르는듯 보이는 모래폭풍을 향해 달려가는 딸 아이의 모습이 인상적이기 때문.

현지에서 교사로 일하는 맥밀란은 "지난 주 이같은 모래폭풍을 6번이나 경험했다"면서 "가뭄이 들면서 이같은 모래폭풍이 과거보다 더 자주 일어나는데 이제는 놀라지도 충격을 받지도 않을 정도"라고 밝혔다.  

▲ 뉴사우스웨일즈 주 더보에서 촬영된 모래폭풍. 사진=AP 연합뉴스

▲ 뉴사우스웨일즈 주 더보에서 촬영된 모래폭풍. 사진=AP 연합뉴스

뉴사우스웨일즈 주 더보에서 촬영된 모래폭풍의 모습도 엄청난 위력을 잘 담아내고 있는데 마치 쓰나미처럼 보일 정도다. 현지에서 이처럼 거대한 모래폭풍이 일어나는 이유는 거센 폭풍우가 산불로 황폐화된 대지를 휩쓸며 거대한 먼지 구름을 일으키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지난 19일 멜버른 지역에 이어 20일에는 수도 캔버라와 시드니 지역에도 골프공만 한 우박이 쏟아져 인명, 재산 피해가 이어졌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