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2600년간 간직한 ‘살인의 기억’…이집트 미라 분석 결과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완벽한 보존상태로 발견 당시부터 학계의 관심을 사로잡았던 2600여 년 전 이집트 미라의 사망원인이 밝혀졌다.

‘타카부티’(Takabuti)라는 이름의 이 미라는 2600여 년 전, 현재의 이집트 룩소르 지역에 거주했던 여성으로 추정된다.

1834년 처음 발견된 뒤 영국의 한 부유한 상인이 이를 사들여 북아일랜드 수도인 벨파스트로 옮겼다.

이후 이집트 고고학자인 에드워드 힉스 박사는 미라가 수 천 년간 간직해 온 상형문자를 해독해, 이 미라가 결혼한 여성이며 20대에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이 여성의 아버지가 이집트 신화 속 신인 아문(Amun)을 숭배하던 사제였고, 그에 따라 이 여성도 매우 높은 신분이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해당 미라는 머리카락과 피부 상태까지 완벽하게 보존된 상태라는 점에서 전문가들의 눈길을 사로잡았고, 이후 북아일랜드국립박물관으로 옮겨졌다.

영국 맨체스터대학과 퀸즈대학 공동 연구진은 최근에 들어서야 이 미라를 대상으로 엑스레이(X-ray) 및 CT 분석을 진행했다. 완벽 보존된 머리카락뿐만 아니라 방사성 탄소 분석 등을 통해 미라의 역사가 기원전 660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DNA를 분석한 결과, 미라의 주인인 여성의 외모나 혈통은 현대의 이집트인보다 유럽인에 훨씬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CT 스캐닝에서는 사망원인과 연관이 깊은 것으로 추정되는 상처를 확인할 수 있었다. 등 위쪽 특히 왼쪽 어깨에 가까운 곳에서 자상이 발견된 것. 전문가들은 이 여성이 누군가 자신의 등 뒤에서 찌른 칼에 맞아 고통스럽게 사망했을 것으로 추측했다.

여기에 이 여성의 치아가 정상범위를 넘는 33개였고, 척추뼈도 보통 사람보다 한 개 더 많은 희소 증상을 가졌었다는 사실도 추가로 밝혀졌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희소 증상이 나타날 확률은 전체 인구의 0.02~2%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연구를 이끈 엘린 머피 퀸즈대학 생물고고학 전문가는 “‘타카부티’는 관 속에 매우 평화롭게 누워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그녀의 마지막은 평화롭지 못했을 것”이라며 “이 미라는 왼쪽 어깨 부위에 여전히 명확한 상처를 가지고 있었다. 이 상처가 여성을 빠르게 죽음으로 내몰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이 가장 중요한 발견으로 꼽은 것은 바로 미라의 심장이다. 일반적으로 고대 이집트인들은 미라를 만들 때 시신에서 장기들을 모두 제거했지만 심장을 그대로 남겨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후세계에서 심장의 무게를 달아야 했기 때문이다.



발견 당시 전문가들은 이 미라의 심장이 소실된 것으로 추정했지만, 이번 분석을 통해 심장이 여전히 ‘존재’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연구진은 “고대 이집트에서는 심장의 무게를 중요시 여겼기 때문에, 심장의 존재를 확인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