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 바이러스 꺼져라!”…프랑스 스시 레스토랑 낙서 테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프랑스의 한 스시집이 낙서 테러를 당했다.

프랑스 르 파리지앵 등 현지언론은 16일(현지시간) 파리 남서쪽 근교 도시인 오드센 주(州) 불로뉴비양쿠르의 한 스시 레스토랑이 인종차별적인 낙서테러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5일~16일 밤 사이 이 스시 레스토랑 창에는 '코로나 바이러스, 꺼져라 바이러스'라는 내용의 낙서가 흰색 스프레이로 새겨졌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 낙서는 다음날 아침 이를 발견한 중국계 주인에 의해 지워졌으나 인종차별로 인한 상처는 고스란히 남았다.

사장의 조카인 쉬 씨는 "우리 가족이 지난 20년 동안 이 지역에서 레스토랑을 해왔지만 한번도 인종차별적인 말을 들은 바 없다"면서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더욱 큰 문제는 이같은 혐오가 끝이 아닌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현지언론은 코로나19의 확산 탓에 외국인 혐오증이 커지고 있으며 특히 아시안 커뮤니티가 공포와 의심의 눈초리를 받고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코로나19의 공포는 프랑스는 물론 유럽에도 확산되고 있다. 현재까지 프랑스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12명으로 이중 1명은 사망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사망자는 코로나19 발원지인 우한이 속한 중국 후베이성 출신의 80세 중국 남성 관광객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