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런 우연이…30년 뛰어넘어 같은 간호사와 인연 맺은 美 부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간호사 리사 맥고완이 1986년 치료실에서 퇴원하는 콜드웰을 안고 있는 모습(왼쪽)과 30여년의 세월이 흘러 같은 치료실에서 콜드웰의 아들 알렉산더를 안고 있는 모습(오른쪽)/사진=데이비드 콜드웰의 약혼녀 레나타 프레이딘 페이스북

30여 년의 시간을 뛰어넘어 같은 간호사와 인연을 맺은 아버지와 아들의 사연이 눈길을 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뉴브런즈윅에 사는 데이비드 콜드웰(34)의 아들 알렉산더가 예정일보다 10주 일찍 세상에 나왔다. 아버지와 같은 병원에서 태어난 아기는 곧바로 신생아집중치료실로 옮겨졌다. 본인 역시 6주 일찍 태어나 같은 치료실에 머물렀기에 콜드웰은 아들도 금방 건강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기가 병원에서 지낸 지 10일이 지났을 때 그는 약혼녀에게 자신의 아기 수첩을 보여주었다. 지금은 돌아가신 콜드웰의 어머니가 만든 사진첩에는 그가 신생아집중치료실에서 고군분투한 일화가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그때 약혼녀의 눈에 사진 한 장이 들어왔다. 콜드웰이 치료실에서 퇴원하던 날 그를 품에 안고 있는 한 간호사의 사진이었다. 어딘지 모르게 낯익은 간호사의 얼굴을 자세히 들여다본 그녀는 간호사가 아들을 돌보고 있는 간호사와 같은 사람이라는 걸 깨달았다.

하지만 콜드웰은 믿지 않았다. 약혼녀는 “분명 아들을 돌봐주는 간호사였는데 콜드웰은 믿지 않았다. 동일 인물이라는 걸 확인하기 위해 사진을 들고 병원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병원 관계자들은 사진 속 간호사가 콜드웰의 아들 알렉산더를 돌보고 있는 리사 맥고완이 확실하다고 입을 모았다.

▲ 1986년 자신을 돌본 간호사와 30여년 만에 다시 만난 데이비드 콜드웰(왼쪽)이 이제는 자신의 아들을 돌보게 된 사진 속 간호사와 나란히 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데이비드 콜드웰의 약혼녀 레나타 프레이딘 페이스북

며칠 후 휴무를 마치고 돌아온 맥고완도 사진 속 인물이 자신이 맞다고 확인해주었다. 1981년부터 해당 병원에서 근무한 그녀는 “난생처음 겪는 일”이라며 놀라워했다. 1986년 자신이 돌본 아기가 자라 아들을 낳고 그 아들 역시 자신이 돌보게 됐다는 사실에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콜드웰은 “그녀는 내 아기 수첩에 있는 유일한 간호사였다”라면서 “어릴 적 어머니에게 그녀에 관해 자주 물었다. 그러면 어머니는 ‘친절한 간호사였다. 네가 괜찮다고 매일 나를 안심시켰다. 정말 대단했다’라고 회상하셨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들이 치료실에 들어간 뒤 잘못되면 어떻게 하나 하는 걱정과 불안에 휩싸여 있었다. 그러나 맥고완의 존재만으로도 이제는 안심”이라며 강한 믿음을 드러냈다. 또 돌아가신 자신의 어머니가 하늘에서 손자를 보살피고 계신 것 같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대해 폭스뉴스는 17일 콜드웰 부자가 같은 병원, 같은 치료실을 찾았기에 같은 간호사에게 배정되는 것이 아주 불가능한 일은 아니었지만 분명 흔한 일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특히 20명의 간호사가 매년 1500명의 아기를 돌보는 해당 치료실의 특성상 콜드웰의 아들이 다른 간호사를 만났어도 이상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들의 인연이 특별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콜드웰의 아들은 맥고완을 비롯한 의료진의 살뜰한 보살핌 아래 점차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