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신나간 美 대학생들…코로나 맥주마시며 ‘코로나19’ 파티 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중국 본토를 넘어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 세계로 퍼지는 가운데 미국의 한 대학교 학생들이 코로나19를 주제로 한 파티를 열어 파문이 일고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뉴욕주립대학교 올버니 캠퍼스의 일부 학생들이 코로나19 테마 파티를 열어 큰 비난을 받고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려진 이 파티를 담은 영상에는 얼음과 코로나 맥주가 가득 찬 양동이와 수술용 마스크를 쓴 대학생들의 모습이 등장한다. 또 이 영상에는 '코로나 바이러스도 우리의 파티를 막을 수 없다'는 캡션도 붙었었다. 비난이 일자 문제의 영상은 삭제됐으나 그 후폭풍은 컸다.

올버니 캠퍼스 아시안 학생 연합은 "교내의 아시안 커뮤니티 회원들은 지난 주말 열린 이번 파티를 용납할 수 없다"면서 "전세계적으로 수많은 사망자를 낳고있는 코로나19 사태는 아시아인에 대한 거대한 고정 관념도 낳고있다"며 개탄했다. 또 아시안 학생 연합은 학교 측에 문제의 파티를 주최한 단체를 처벌할 것과 관련 학생들의 사과문을 요구했다.



이에대해 올버니 대학 측은 성명을 통해 "최근 학교의 허가를 받지않은 코로나 주제 파티가 열린 것을 알고있다"면서 "이 파티의 주제는 매우 불쾌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를 줬으며 이는 우리 1만 8000명의 학생들을 대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파티에 참여한 학생들은 징계 처분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대학 측은 이 파티가 언제, 얼마나 많은 학생들이 참여했으며 어떤 징계를 받게될 것 인지 등에 대해서는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