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북극곰들, 굶주리자 서로를 잡아먹어…‘동족포식’ 급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북극곰들, 굶주리자 서로를 잡아먹어…‘동족포식’ 급증(사진=크리스티나 미테마리어/시레거시)

북극곰들이 서로를 죽이고 잡아먹는 동족포식 사례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러시아의 한 전문가가 경고하고 나섰다. 이는 기후 변화의 영향으로 북극권의 해빙이 줄어드는 등 서식지 파괴로 먹이를 구하지 못해 굶주린 탓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6일(이하 현지시간)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 세베르초프 생태진화연구소의 북극곰 연구자 일리야 모르드빈체프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위와 같이 밝혔다.

당시 모르드빈체프 선임연구원은 “북극곰의 동족포식 사례는 이미 잘 알려져 있지만, 기존에는 좀처럼 발견하지 못한 실제 사례가 이제는 상당히 자주 기록돼 우려된다”면서 “이런 사례가 증가 추세에 있다고 단언한다”고 말했다.

또 이 연구원은 “몇 가지 이유로 먹이가 부족해지자 덩치가 큰 수컷들은 새끼와 함께 암컷을 습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그는 이런 사례 보고가 증가한 이유 중 하나로 북극권에서의 인간 활동이 확대해 그런 모습을 본 목격자가 늘었기 때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원에 따르면 북극곰의 주요 사냥터였던 오비만(灣)에서 바렌츠해까지 그 일대에서는 이번 겨울 LNG(액화천연가스)를 운반하는 선박들의 왕래가 잦아졌다.

이에 대해 그는 “오비만은 언제나 북극곰들의 사냥터였지만, 이제는 1년 내내 부서진 얼음을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한 움직임으로는 오비만과 맞닿아 있는 야말반도에서의 가스전 개발과 ‘북극권 LNG’(Arctic LNG) 프로젝트의 새로운 공장 건설 사업을 들었다.

러시아의 관측 기록에서는 지구 온난화로 얼음이 녹으면서 북극곰들이 기존 사냥터에서 벗어나 이동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러시아 남북극연구소(AARI)의 블라디미르 소콜로프 연구원에 따르면 북극해의 하계 해빙 면적은 지난 25년간 40% 감소했다. 그는 가까운 미래에 북극곰은 해빙 위에서 사냥할 수 없어 해안 지역이나 고위도 군도 등에서밖에 살 수 없으리라 예측했다.

▲ 굶주림을 이기지 못하고 러시아의 한 주택가를 점령한 북극곰 무리(사진=시베리아 타임스)

앞서 북극권에 사는 러시아인들은 수십 마리의 북극곰이 주거지에 침입해 쓰레기를 뒤지고 있다고 밝히며 경계의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