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코로나19 가족 격리가 너무 행복한 개…꼬리 흔들다 병원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확산 방지로 3주간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영국에서 가족이 하루 종일 집안에 머물게 되자, 즐거운 반려견이 꼬리를 너무 흔드는 바람에 꼬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재밌는 사고가 발생했다.

영국 남동부 에섹스에 주인인 엠마 스미스와 살고 있는 닥스훈트 종인 롤로라는 반려견은 요즘 너무나 행복하다. 이유는 모르겠는데 그동안 아침이면 직장으로 학교로 해서 집을 나가던 가족들이 모두 집에 하루 종일 머무는 것. 외출도 하지 않고 집안에서 온가족이 자신과 놀아주고 간식을 주는 것이 너무 행복해 꼬리를 마구 흔들었더니 어느 순간부터 꼬리가 너무 아프다.

반려견의 주인인 스미스는 이상하게 어느 순간부터 반려견인 롤로의 꼬리가 움직이지 않는 것을 발견했다. 가족들이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집안에서 롤로와 더욱 많은 시간을 보내며 놀아주어 롤로가 언제나 꼬리를 흔들며 행복해 했는데 어느 순간부터 꼬리의 움직임이 이상하다.

스미스는 아무래도 롤로가 아픈 것은 아닌지 걱정스런 마음에 동물병원으로 데려갔다. 수의사의 진찰 후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자가 격리 상태인 가족이 집안에서 하루 종일 같이 있어주는게 좋아 하루 종일 너무 꼬리를 흔드는 바람에 그만 꼬리가 삐어 버린 것. 다행히 롤로는 일주일치의 진통제를 먹으면 고통이 없어지면서 다시 꼬리를 마구 흔들 수 있게 된다.

견주 스미스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에게 그나마 전국민 자가격리로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즐거워하는 반려견 롤로의 이야기를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롤로의 이야기는 14만 번 공유되고 100만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면서 코로나19로 힘들어 하는 시민들에게 잠시나마 미소를 짓게 하고 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롤로의 이야기를 읽을 때 미소가 저절로 생겼으며 나의 심장이 녹는 듯 했다”고 전했고, 다른 사용자는 “롤로의 이야기를 다른 사람에게 전할 때마다 웃음이 지어진다”며 “코로나19로 힘들어 하는 사람들에게 단비 같은 이야기”라고 적었다.

한편 영국은 24일 오후 현재 807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고, 이중 422명이 사망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23일 오후 방송을 통한 대국민 성명에서 앞으로 3주간 전국민 이동제한령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김경태 해외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