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람 공격한 야생 곰에 사살 명령…伊 동물단체 반발하는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파비오 미세로니(59)와 크리스찬 미세로니(28) 부자는 지난 2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트렌티노알토아디제 주 야산에서 야생곰 습격을 받았다. 왼쪽이 아버지, 오른쪽이 아들.

등산객을 덮친 야생곰에게 ‘사형 선고'가 내려졌다. 27일(현지시간) CNN 등은 얼마 전 이탈리아 북동부에서 사람을 공격한 야생곰이 안락사 위기에 놓였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22일 이탈리아 트렌토에서 북쪽으로 50㎞ 떨어진 트렌티노알토아디제주에서 인근 야산을 오르던 익명의 아버지(59)와 아들(28)이 야생곰의 습격을 받았다.

갑자기 튀어나온 야생곰은 앞장서 걷던 아들의 다리를 거세게 잡아 물었다. 놀란 아버지는 아들을 탈출시키려 곰 등에 올라탔다. 그러자 공격 대상을 바꾼 곰은 아버지의 다리를 꽉 물고 머리를 이리저리 흔들어댔다. 그 바람에 아버지는 다리 세 군데가 부러져 병원 치료를 받았다. 관련 당국 담당자는 “아버지는 다리를 심하게 다치고 몸 곳곳에 여러 상처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아들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를 공격하는 곰의 주의를 분산시키기 위해 펄쩍펄쩍 뛰며 손뼉을 쳤고, 얼마 뒤 곰은 숲으로 달아났다”고 밝혔다. 사고 수습에 나선 경찰과 지자체는 현장에서 곰과 사람이 몸싸움을 벌인 흔적을 확인했다.

사건 후 마우리치오 푸가티 트렌티노알토아디제 주지사는 야생곰을 잡아 죽이라고 명령했다. 이에 따라 관련 당국은 아버지와 아들의 의복 및 물린 상처에서 곰의 침과 털 등을 수거해 DNA 분석에 나섰다. 야생곰 출몰이 잦은 이 지역은 곰의 털과 침, 배설물 등에서 채취한 DNA를 바탕으로 이른바 ‘곰 데이터베이스’를 만들어 관리하고 있다. 경찰은 곳곳에 설치된 감시카메라로 ‘용의 곰’을 특정해 DNA를 대조할 방침이다.

사살 지시가 떨어지자 동물보호단체와 환경부는 즉각 반발했다. 최소한 사건 정황이 명확해질 때까지는 처리를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세계자연기금 측은 “피해자들이 곰을 약 올렸을지도 모르는 일”이라며 전면 재조사를 요구하는 한편, 확실한 결과가 나올 때까지 명령 이행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탄원서에는 2만 명 가까운 사람이 지지 서명을 했다.

이탈리아 환경부 장관도 곰 사살에 반대한다는 뜻을 푸가티 주지사에게 전달했다. 세르지오 코스타 이탈리아 환경부 장관은 주지사에게 보낸 편지에서 “두 명의 시민과 함께 사고에 연루된 곰의 과학적 정보를 수집한 후에야 해결책이 옳은지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곰이 새끼를 보호 중임 암컷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푸가티 주지사는 지난해에도 보호구역을 탈출한 야생곰 사살 명령을 내려 논란이 인 바 있다. 지난해 7월 푸가티 주지사는 갈색곰 한 마리가 4m 높이 장벽과 7000V의 전기가 흐르는 울타리를 훼손하고 야생공원을 탈출하자 사람에게 위해를 가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포획 및 사살을 명령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