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리 정말 사랑해요” 7살 때 입양한 아들과 결혼한 30대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7살 때 자신을 입양한 어머니와 결혼한 러시아 남성(오른쪽). 13년 전 입양한 아들과 결혼한 여성(왼쪽)

▲ 왼쪽은 입양 당시의 샤비린과 어머니 마리나, 오른쪽은 현재 모습

러시아의 30대 여성이 입양한 아들과 결혼을 발표한 것도 모자라 임신한 사실까지 공개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에 사는 마리나 발마세바(35)는 지난 5월,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입양한 아들인 블라드미르 샤비린(20)과 다정한 모습을 담은 사진을 SNS에 올리며 공개 연애를 선언했다.



마리나는 전 남편과 이혼하기 전, 함께 샤비린을 입양해 키웠다. 당시 마리나의 나이는 22세, 입양한 아들의 나이는 7세였다. 마리나는 어린 아들의 성장 과정을 모두 지켜봤고, 입양된 샤비린은 양부모를 친부모처럼 따르며 10여 년을 보냈다.

두 사람이 언제부터 부모와 자녀 이상의 관계로 발전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현재 매우 행복한 결혼생활을 보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마리나는 최근 SNS에 올린 게시물을 통해 “샤비린과 혼인 신고를 마쳤다. 당시 나는 머리도 빗지 않은 상태로 혼인 신고 사무소를 찾았는데, 샤비린이 깜짝 선물로 반지를 준비해 기분이 매우 좋았다”고 자랑스럽게 밝혔다.

이어 “혼인신고가 끝난 뒤 우리는 웨딩 파티를 즐겼고, 몇몇 하객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면서 “나는 현재 임신 상태이며, 조만간 큰 도시로 이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혼인신고를 마치고 포옹하는 입양 아들과 어머니

▲ 혼인신고를 마치고 포옹하는 입양 아들과 어머니

또 “전 남편에게 입양한 아들과의 결혼 소식을 알리진 않았다. 하지만 아마도 그는 우리의 선택을 별로 기뻐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누군가는 우리를 비난하고, 또 다른 누군가는 우리를 지지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 하지만 이미 우리는 행복하고, 당신도 함께 행복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은 두 사람이 법적인 부부가 됨에 따라, 마리나와 전 남편 사이의 자녀들이자 자신의 형제였던 다섯 아이를 함께 양육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가운데, 네티즌들은 “본인 손으로 키운 아이와 이성적인 관계를 시작하는 것은 매우 부도덕하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