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해달 살려!”…범고래와 아찔한 추격전 펼친 놀라운 생존본능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래 먹잇감이 되지 않으려 전력을 다해 피신한 해달의 생존 본능이 놀랍다. 29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존 도넬라스(37)는 얼마 전 미국 알래스카 해안에서 범고래와 해달의 숨 막히는 추격전을 목격했다./사진=존 도넬라스 인스타그램

고래 먹잇감이 되지 않으려 전력을 다해 피신한 해달의 생존 본능이 놀랍다. 29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존 도넬라스(37)는 얼마 전 미국 알래스카 해안에서 범고래와 해달의 숨 막히는 추격전을 목격했다.

보트관광 가이드로 일하는 그는 26일 범고래에게 쫓기던 해달 한 마리가 200m를 전력 수영해 자신이 탄 보트까지 헤엄쳐왔다고 전했다. 도넬라스는 “그날 알래스카 할리벗 코브 라군 해안에 범고래가 나타났다. 해달 한 마리도 범고래를 보고 몸을 피했다”고 설명했다. 일명 ‘킬러 고래’라 불리는 범고래는 같은 고래도 잡아먹는 것으로 유명하다. 해달에게는 더더욱 위협적인 포식자인 셈이다.

▲ 고래 먹잇감이 되지 않으려 전력을 다해 피신한 해달의 생존 본능이 놀랍다. 29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존 도넬라스(37)는 얼마 전 미국 알래스카 해안에서 범고래와 해달의 숨 막히는 추격전을 목격했다./사진=존 도넬라스 인스타그램

범고래를 피해 보트까지 헤엄쳐 온 해달은 여러 차례 다시 바다로 돌아가려 했으나 결국 그러지 못했다. 도넬라스는 “해달은 한 네 번 정도 물에 들어갔다 나오기를 반복했다. 바다로 돌아가려다가도 범고래 꼬리가 보여 그러질 못했다. 결국 나중에는 보트에서 내리기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보트 코앞에서 아슬아슬하게 먹잇감을 놓친 범고래는 아쉬움을 드러내듯 한동안 그 주변을 맴돌았다.

도넬라스는 “범고래에게서 나오는 강력한 사냥 에너지가 있었다. 해달의 원초적 공포도 느꼈다. 절대적인 경외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하루 14시간씩 보트를 타고 달리다 보니, 바다에서 볼 수 있는 웬만한 광경에는 눈도 끔쩍 않는 그지만, 도넬라스는 이번 일로 겸손함을 되찾았다고 덧붙였다. 또 얼마 후 다른 가이드가 같은 장소에서 암컷 범고래를 발견했다며, 해달을 쫓던 고래와 같은 고래일 것으로 추측했다.

범고래는 상어나 다른 돌고래, 심지어 저보다 몸집이 큰 혹등고래까지 잡아먹는 바다의 최상위 포식자다. 사람 다음으로 안정적인 사회를 형성하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특히 범고래의 지능적이면서도 잔인한 사냥 방식은 혀를 내두를 정도다. 지난 24일 서호주 해안에서는 뛰어난 협동력을 발휘해 어미 주의를 분산시킨 뒤 새끼 혹등고래를 낚아챈 범고래 패거리가 포착돼 과학자들의 이목이 쏠리기도 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