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메기 vs 뱀 두 마리…서로 먹고 먹히는 기묘한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메기 vs 뱀 두 마리…서로 먹고 먹히는 기묘한 순간

인도에서 메기 한 마리가 자신을 습격한 두 뱀에게 맞서다 이들 동물이 서로 먹고 먹히는 상태가 된 기묘한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10일(현지시간) 최근 마디아프라데시주(州) 카나 국립공원에서 한 남성이 위와 같은 순간을 포착한 놀라운 사진들을 소개했다.

공개된 사진과 영상은 메기 한 마리가 바위틈에 매달린 한 뱀과 서로 머리를 반쯤 물고 있으며 이 물고기의 꼬리를 또 다른 뱀 한 마리가 물고 매달려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 순간을 카메라에 담은 현지 공원 내 리조트 직원이자 아마추어 사진작가인 간시얌 반와레는 지난 7월 19일 이와 같은 모습을 목격하고 촬영했다고 말했다.

반와레는 또 “첫 번째 뱀이 호수에서 메기를 물어 들어 올리고 있을 때 두 번째 뱀이 물에서 튀어 올라 메기 꼬리를 물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메기는 살려는 의지가 강했다. 내 열정과 취미는 보기 드문 순간을 찍는 것이고 이 순간보다 드문 모습을 볼 수 없을 것”이라면서 “뱀과 싸우는 물고기를 본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메기 꼬리를 물고 있던 뱀이 지쳐서 다시 물속으로 떨어지기 전까지 이들은 거의 30분 동안 이 기묘한 자세로 멈춰 있었다”면서 “몇 분 뒤 메기가 이리저리 꿈틀거리기 시작하자 위에 있던 뱀은 슬그머니 달아났다”고 덧붙였다.

작가에 따르면, 그 후 메기 역시 물속으로 되돌아갔고 두 뱀 모두 사냥에 성공하지 못한 채 어디론가 갔다.

메기를 두고 싸우던 두 뱀은 흔히 아시아 물뱀(Asiatic water snake)으로 불리는 체크무늬 유혈목이(checkered keelback)로 독이 없는 뱀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뱀은 몸길이가 50~75㎝까지 자라며 인도 등 아시아 여러 지역의 기슭과 늪에서 서식한다. 호주의 거친비늘뱀(rough-scaled snake)과 가장 비슷하며 주로 물고기나 개구리 또는 파충류알을 잡아먹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간시얌 반와레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