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최대 6m’ 세계 최대 담수어, 어떻게 멸종 피했을까?(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 최대 담수어 파라루쿠(아라파이마)를 들고 있는 현지 보호단체 소속 활동가들과 주민들(사진=CNN)

피라루쿠, 아라파미아 등으로 불리는 세계 최대 담수어는 한때 무분별한 남획으로 멸종 위기에 처했었지만, 최근에는 각계의 노력을 통해 개체 수를 회복하고 있다. CNN은 피라루쿠가 멸종 위기를 벗어날 수 있었던 비결을 소개했다.

원시적 특징과 고대 화석 자료를 간직한 고대어 중 하나인 피라루쿠(학명: Arapaima gigas)는 아라파이마 또는 파이체라고도 하는 남미 최대 크기의 담수어다. 이들은 아마존 강, 오리노코 강, 기아나 등 라틴 아메리카에 서식하며 최대5~6m까지 자란다. 실제 수년 전 몸무게가 154kg에 이르는 세계 최대 크기의 피라루쿠가 에콰도르에서 잡혀 국제낚시협회(IGFA)에 기록으로 등록되기도 했다.

피라루쿠는 단단한 흰 살과 적은 뼈 덕분에 ‘아마존의 대구’라고도 불린다. 아마존 지역에서는 중요한 식량원 역할을 해왔고, 브라질 일부 대도시에서도 인기 있는 메뉴로 꼽힌다.

그러나 무분별한 남획은 개체 수 감소로 이어졌고 결국 1990년대에는 피라루쿠 어업의 금지명령이 내려졌다. 그럼에도 불법 남획이 계속되면서 아마존에 서식하는 피라루쿠가 멸종 위기에 처했다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쏟아졌다.

위기에 처한 세계 최대 담수어를 되살린 것은 현지 지역사회와 어부가 협력하는 여러 사회단체였다. CNN에 따르면 이 단체 중 하나인 ‘Institutio Juruá’는 피라루쿠가 주루아 강(브라질 서부, 아마존 강 상류부의 지류)에서 우기를 보내는 시기와 각각의 아마존 서식 구역에서 지속 가능한 수확 할당량을 10년에 걸쳐 분석했고, 이를 통해 사냥이 가능한 시기와 사냥 규모 등을 제한하는 방안을 냈다.

▲ 세계 최대 담수어 파라루쿠(아라파이마).사진=CNN

▲ 세계 최대 담수어 파라루쿠(아라파이마).사진=CNN

그 결과 8월~11월 허가받은 어부들만 피라루쿠를 사냥할 수 있도록 했고, 길이가 1.55m 미만의 피라루쿠는 다시 방생하도록 관리했다. 그 결과 프로젝트를 시작한 지 11년 후에는 주류아 강에 서식하는 파라루쿠가 4000마리 이상으로 증가했다.

현재는 이러한 관리구역을 확대했고 35개 지역, 1358곳의 호수에 약 33만 마리의 피라루크가 관리되고 있다. 여기에 참여한 커뮤니티는 400개 이상에 달한다고 CNN은 보도했다.

브라질 생태학자인 주앙 캄포스-실바 박사는 “아마존 지역사회에서 안정적인 관리를 통해 피라루쿠의 개체 수를 보존했고, 그 결과 포획이 가능할뿐만 아니라 학교와 인프라 개선, 의료 시스템 등을 지원하는 등의 사회적 혜택도 창출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관리 프로젝트가 시작되기 이전에는 파라루쿠의 서식지를 관리할 수 없었다. 어부들은 상업적 이익을 위해 그들이 할 수 있는 가능한 많은 파라루쿠를 수확했고, 결국 멸종 위기에 이르렀었다”면서 “환경보호가들과 지역사회가 20년 가까이 노력한 덕분에 파라루쿠는 식탁에서 사라지지 않았다. 여전히 브라질 사람들은 이 물고기를 잡아먹을 수 있지만, 개체 수는 보존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