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피라미드 배경으로 화보 촬영한 여성 모델 체포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피라미드 배경으로 화보 촬영한 여성 모델 체포돼

이집트의 한 피라미드 앞에서 노출 의상을 입은 채 패션 화보 촬영을 진행한 여성 모델과 사진작가가 경찰에 체포됐다.

1일(현지시간) 이집트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무용수 겸 패션모델 살마 엘시미가 최근 SNS에 피라미드 앞에서 파라오 스타일의 노출 의상을 입은 채 포즈를 취한 사진 몇 장을 공유했다가 논란을 일으켰다.

사진을 본 일부 사람이 고고학적으로 가치가 큰 피라미드와 파라오의 의상을 모욕한 것이라며 분노를 드러내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논란이 된 사진의 배경이 된 피라미드는 이집트 최초의 피라미드인 조세르 왕의 계단 피라미드로 수도 카이로 인근 사카라 유적지 안에 있다.

급기야 온라인상에서는 엘시미가 이집트 법을 어겼다는 소문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체포됐다는 소식까지 나왔다.



실제로 몇몇 현지 매체는 엘시미뿐만 아니라 화보 촬영을 진행한 사진작가 호삼 무함마드 또한 같은 혐의로 체포됐다고 전했다.

현지 소식통들은 BBC에 “엘시미와 무함마드가 현지에서 촬영할 수 있도록 담당자들과 사전 혐의했다고 증언했다”면서 “두 사람은 담당자들에게 1500이집트파운드(약 10만원)를 지불했다고도 했다”고 전했다. 심지어 엘시미는 화보 촬영에 일부 현장 수행원이 참석했으며 자신과 무함마드는 그들에게 전적으로 협조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현지 경찰은 사카라 유적지를 관리하는 공무원 6명을 대상으로 진술을 확보하고, 두 사람에게 출입을 허용한 담당 직원의 신원을 확인했다. 만일 어떤 직원이라도 태만함이 입증된다면 법적인 조치가 취해질 수 있다고 소식통들은 덧붙였다.

한편 엘시미와 무함마드에게는 각각 보석금 1000이집트파운드(약 7만원)가 책정됐으며, 그 후 현지 검찰은 두 사람을 풀어주라는 명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살마 엘시미/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