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 최대 도마뱀의 ‘복수’?…코모도드래곤, 관광지서 사람 공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모도드래곤(코모도왕도마뱀) 자료사진

영화 ‘쥬라기공원’을 본 딴 테마파크 공원을 만드는데 투입된 건설 노동자가 대형 도마뱀에게 물려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영국 인디펜던트 등 해외 언론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린차섬의 테마파크 건설 현장에 투입된 엘리아스 아가스(46)는 작업 중 코모도드래곤으로 불리는 대형 도마뱀의 공격을 받고 피부 여러 곳이 찢어지는 등 중상을 입었다.

세계에서 가장 큰 도마뱀인 코모도드래곤은 코모도왕도마뱀으로도 불린다. 가장 원시적인 형태의 도마뱀으로 성격이 포악하고 몸길이는 약 3m, 몸무게는 100kg에서 최대 160kg에 달한다.

린차섬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멸종 취약종인 코모도드래곤의 주요 서식지다. 이곳에는 약 3000마리의 코모도드래곤이 살고 있는데, 이번 사고가 멸종위기의 동물이 서식하는 거의 유일한 서식지를 파괴하고 테마파크를 지으려 한 인간의 욕심과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 주요 서식지인 인도네시아 린차섬에 들어온 공사 트럭을 노려보고 있는 코모도왕도마뱀(코모도드래곤)

이달 초에는 공사에 투입된 흙투성이의 트럭 한 대를 정면에서 노려보고 있는 코모도드래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공개됐는데, 현지 환경보호단체는 해당 사진이 거대한 차량의 소음과 자연 파괴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공사 중단을 요구했다.

현지의 한 환경보호활동가는 “사진 속 트럭은 약 100년 전 코모도드래곤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 시작한 이래, 코모도 보호구역에 들어간 최초의 트럭일 것”이라면서 “멸종위기 동물의 서식지에 쥬라기공원을 짓겠다는 생각 자체가 매우 부끄러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람들은 야생에 서식하는 코모도왕도마뱀을 보기 위해 이곳에 온다. 건설업체 측은 방문객들이 실내를 돌아다니며 코모도드래곤을 볼 수 있게 하려고 한다. 동물원과 다르지 않다”면서 “지구상에서 무려 400만 년을 서식한 이 도마뱀은 기후변화로 인핸 2050년이 되면 멸종될 위기에 처해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인도네시아 환경부 당국과 건설업체는 지난 10월 “코모도드래곤과 같은 야생동물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잘 통제한다면, 현재의 관광 개발이 도마뱀 개체 수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코모도드래곤의 공격을 받아 부상을 당한 건설현장 노동자는 곧바로 대피한 뒤 린차섬 외부에 있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