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라디오헤드’ 음원 공개… “가격은 알아서 내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악의 가치 판단은 팬들의 몫”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록밴드 ‘라디오헤드’(Radiohead)가 새로운 곡의 가격을 구매자가 직접 정하도록 해 팬들이 술렁이고 있다.

라디오헤드는 일곱번째 정규음반 ‘In Rainbow’의 디지털음원을 홈페이지(www.Radiohead.com)를 통해 오는 10일 공개한다.

놀라운 것은 음원 다운로드 가격. 직접 레이블을 세운 라디오헤드가 책정한 이번 음원의 가격은 ‘내고 싶은 만큼’이다.

가격이 적혀있지 않은 결제창에 구매자가 직접 가격을 입력하고 그 가격만큼 결제하도록 되어있는 것. 단 1페니(약 18원)도 입력이 가능하다.

라디오헤드는 음원 다운로드 결제창에 “당신에게 달려있다.”(it’s up to you)는 안내문으로 설명을 대신했다. ‘설마’ 하는 의심으로 다시 클릭하면 “진짜다. 당신이 결정하라.”(No really, it’s up to you)는 문구가 나온다.

라디오헤드는 “새음반의 CD는 내년 초에 나올 것”이라며 파격적인 음원 공개에도 팬들은 고전적인 ‘디스크박스’를 기다릴 것이라는 기대를 내비쳤다.

신보의 다른 버전인 ‘디스크박스’는 CD 두장과 LP 두장, 소책자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가격은 40파운드(약 7만원)로 책정됐다.

사진=라디오헤드 음반 사이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