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최고의 헤어스타일을 가진 영화속 캐릭터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금만 변화를 줘도 확 달라진 인상을 심어줄 수 있는 헤어스타일. 그만큼 배우들은 영화 속 캐릭터 설정을 위해 신경쓰지 않을 수 없다.

최근 유럽 최대의 온라인 DVD렌탈기업 ‘러브필름’(Lovefilm.com)은 7000개 이상의 영화 캐릭터 중에서 최고의 머리모양을 선보인 배우를 조사해 영화팬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했다.

먼저 35%의 지지율로 최고의 헤어스타일을 가진 것으로 뽑힌 배우는 미국의 캐리 피셔(Carrie Frances Fisher). 그녀는 영화 ‘스타워즈’ 시리즈에서 양갈래로 말아 올린 갈색빛의 머리칼이 돋보였던 리아 공주 역을 맡았다. 이같은 독특한 머리모양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를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다음으로는 16%의 지지율을 얻은 영화 ‘심슨가족’시리즈의 마지 심슨(Marge Simpson)캐릭터. 만화 캐릭터이지만 파란색 벌집 모양을 연상케하는 특이한 머리모양이 네티즌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3위로는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Breakfast At Tiffany)에서 사랑스런 연기를 선보였던 오드리 헵번(Audrey Hepburn)의 올린 머리가 13%의 지지율을 얻어 ‘헵번스타일’의 인기가 재확인 되었다.

10위권 안에 든 최고의 머리모양으로는 영화 ‘그리스’(Grease)의 존 트라볼타(John Travolta)와 ‘펄프픽션’(Pulp Fiction)의 우마 서먼(Uma Thurman)이 선보였던 복고풍의 검은색 헤어스타일.

이외에도 록스타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와 ‘팩토리걸’(Factory Girl)의 시에나 밀러(Sienna Miller)도 네티즌들의 높은 지지를 얻었다.

러브필름의 홍보담당자 플리스 화이트(Fliss White)는 “많은 패션 트렌드가 영화에서 태어났다.”며 “오드리 헵번처럼 우아한 헤어스타일과 마기 심슨처럼 덜 우아한 머리모양도 영화팬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