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소머즈, ‘바이오닉 우먼’으로 돌아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26일(현지시간) 미국에서 방영을 시작한 NBC ‘바이오닉 우먼’(Bionic Woman)이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바이오닉 우먼’은 70년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한국명 ‘소머즈’의 리메이크판으로 ‘600만불의 사나이’와 함께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작품.

이번 ‘바이오닉 우먼’에서는 제이미 소머즈 역에 영국 출신의 미쉘 라이언(Michelle Ryan·22)이 활약하며 오리지널판의 주연 린제이 와그너(Lindsay Wagner)와는 다른 매력으로 팬들을 매료시키고 있다는 반응이다.

그렇다면 주인공 이외에도 달라진 것은 무엇이 있을까?

오리지널판에서는 전직 프로 테니스선수였던 소머즈가 스카이다이빙을 즐기다 사고를 당해 치명상을 입지만 리메이크판에서의 소머즈는 여동생을 돌보는 책임감 강한 바텐더로 등장한다. 또 갑작스런 자동차 사고로 심각한 부상을 입으면서 정보요원으로 부활했다.

아울러 오리지널판에서의 소머즈는 그녀를 사랑했던 한 남자의 간청으로 반인·반사이보그로 재탄생, 에이전시의 지시대로 움직이는 캐릭터였지만 리메이크판에서는 바이오닉 우먼의 전문 트레이너들로 부터 교육받아 더 막강해지고 독립적인 소머즈가 등장한다.

색다른 매력으로 소머즈 역을 맡은 미쉘 라이언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강한 캐릭터로서 어필된다는 점이 좋다”며 “새로운 출발선에 서있는 느낌이고 (연기자로서도) 발전된 기분”이라고 연기 각오를 밝혔다.

또 그녀는 “바이오닉 우먼 출연을 위해 미국식 억양을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도록 연습했다.”며 “소머즈 역할을 맡게된 것은 매운 운 좋은 일”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바이오닉 우먼에는 한인 2세 배우 윌 윤 리(한국명 이상욱·32)가 바이오닉 우먼들을 훈련시키는 냉혹한 트레이너역을 맡아 화제가 되고 있다.

바이오닉 우먼은 미국 NBC방송에서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