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코폴라 감독 “알파치노·드니로에 실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들이 점점 실망스러워진다.”

로버트 드 니로(Robert De Niro·64)와 알 파치노(Al Pacino·70) 그리고 잭 니콜슨(Jack Nicholson·70)은 향후 젊은 배우 못지않은 열정적인 자세로 영화 작업에 임해야 할 것 같다.

영화 ‘대부’의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Francis Ford Coppola·68)감독이 이 3명의 배우들에게 따끔한 일침을 가했기 때문.

코폴라 감독은 최근 남성잡지 ‘GQ’와의 인터뷰에서 드니로와 알 파치노 그리고 니콜슨에게 좀 더 열정적이고 의욕적인 마음가짐을 가지길 당부했다.

코폴라 감독은 “그들이 나이가 들고 부유해질수록 점점 실망스러워진다.”며 “더 이상 그들에게 ‘야망’이 남아있다는 생각이 안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알파치노는 부자라 그냥 자신의 ‘침대’에서만 머무를 것”이라며 “항상 최고의 것을 얻고 있는 그들이 무언가를 (절실히) 원하는 느낌을 못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영화 ‘대부’ 촬영 이후로 이 3명의 배우들에게서 야망을 품고 무언가를 열정적으로 해보자는 말을 들어보지도 못했다.”고 밝혔다.

사진=데일리메일 인터넷판(사진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로버트 드니로, 알 파치노, 잭 니콜슨)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