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투탕카멘의 저주?…한 여인의 잇따른 악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끝나지 않은 투탕카멘의 저주?

최근 영국의 한 여성이 스스로 ‘투탕카멘’(이집트 제18왕조 제12대 왕)의 저주에 걸렸다고 주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 레슬리 안(Lesley-Ann)은 우연히 집에서 투탕카멘의 유물이 담긴 상자를 발견한 후부터 악재가 끊이질 않았다.

8년전 발견한 두개의 상자는 그녀의 할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것으로 그 안에는 낡은 접시와 해진 면조각, 씨앗, 종려나무 열매등이 들어있었다.

레슬리는 대영박물관 유물 전문가로부터 “이것들은 확실히 투탕카멘의 묘에서 나온 것”이라는 감정을 받았고 그녀가 이 유물과 관련된 사연을 담은 책을 펴내기로 하면서 ‘저주’는 시작되었다.

첫번째 저주는 그녀의 책을 출간하기로 출판사 사장이 엘리베이터의 추락으로 돌연사 하면서 일어났다.

얼마 후 그녀는 출산을 했지만 출산 직후 복강수술을 받아 몇 개월 간 침대에 누워있어야 했다.1년 후에는 뇌막염에 걸려 또 한차례 투병생활을 해야 했고 우연히 길을 지나다 총상을 입어 하마터면 목숨을 잃을 뻔하기도 했다.

악재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오랜 투병생활동안 힘이 되어주던 그녀의 남편은 결혼10주년 기념일을 보낸 후 2주만에 그녀에게 갑작스럽게 이혼을 선포, 그대로 집을 나가 버렸다.

레슬리는 “악재가 끊이지 않아 ‘파라오의 저주’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다.”며 “직접 투탕카멘의 묘를 방문해 수수께끼의 진상을 밝히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러한 ‘저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그 유물들을 살 의사가 있음을 밝혔으며 그녀의 아버지는 이 유물들을 대영박물관에 기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