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83세 노인 몰던 비행기 고층아파트에 충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일(현지시간) 캐나다의 83세 노인이 조종하던 경비행기가 밴쿠버의 고층 아파트에 충돌해 9.11테러를 연상케 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비행기 파이퍼 시네카(Piper Seneca)는 아파트 9층 외관에 충돌, 건물 벽을 통과해 건물내 엘리베이터를 치고난 후에야 멈췄다.

사고 경비행기를 몰던 83세의 피터 게리슨은 충돌 사고로 현장에서 숨졌다. 그는 과거에도 사고로 면허증을 압수당했다가 최근에야 돌려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사고로 게리슨씨 외에 9층에 살던 주민 2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고 비행기는 밴쿠버 국제공항을 이륙해 동쪽 방면인 피트 메도우로 가던 중 아파트와 충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비행기 잔해는 콘도에 안에 그대로 박혀있는 상태이며 사고 이후 아파트 거주 주민들에게 대피 명령이 내려져 105가구 주민들은 집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피신중이다.

사진=CBC-TV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통신원 myungwlee@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