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헤르미온느’ 엠마 왓슨, 남친과 결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의 히로인 엠마 왓슨(Emma Watson ·17)이 남자친구와 결별 후 매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영국 연예매체들이 지난 27일 보도했다.

현재 ‘해리포터와 혼혈왕자’(Harry Potter And The Half-Blood Prince)를 촬영 중인 엠마 왓슨은 최근 측근들에게 괴로운 심경을 털어놓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유는 지난해 9월부터 사귀어 오던 한살 연하의 럭비 선수 톰 더커(Tom Ducker)와의 이별 때문. 그녀의 한 친구는 “톰은 엠마의 첫사랑이었다.”며 “그녀는 매우 힘들어하고 있다.”고 말했다.

결별 소식이 알려지자 엠마 왓슨의 대변인은 “헤어진 이유는 단지 서로의 감정이 식었기 때문”이라며 “여느 10대들과 같이 흘러가는 인연 중 하나였을 뿐이다. 현재 그녀는 새 영화와 학업에 집중하고 있다.”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그러나 엠마 왓슨의 다른 친구는 “남자친구 톰이 파티에서 다른 여자와 찍은 사진을 인터넷에서 보고 엠마는 그 자리에 주저앉기도 했다.”며 “그녀는 아직 감정을 정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엠마 왓슨이 실연의 아픔을 이겨가며 촬영에 임한 해리포터 시리즈 6편 ‘해리포터와 혼혈왕자’는 내년 11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The Sun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