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너무 예뻐요”…중국에 한국식 교복 확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에 한국식 교복을 채택하는 학교가 늘고 있다.

중국 후난(湖南)성 수도 창사(長沙)시의 위차이(育才)초등학교는 지난 2일부터 학생들에게 韓·日식 교복을 착용하도록 했다.

이는 위차이 초등학교가 있는 푸롱구(芙蓉区)의 교육부가 ‘아름다운 학교 문화와 교육’을 실현하기 위한 방침 중 하나이다.

평소 중국 국공립초등학교 학생들의 교복이 트레이닝 복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에 어두운 색상이었던 반면에 이번에 등장한 교복은 몸에 꼭 맞는 상의와 예쁜 색상의 치마로 큰 대조를 이룬다.

특히 목 부분의 리본은 여학생들의 가장 큰 인기를 얻고있으며 이 같은 스타일의 교복은 학생 뿐 아니라 학부모들과 선생님들의 큰 지지를 얻고 있다.

새 교복을 입은 학생들은 “교복이 너무 예쁘다.”며 “조금 어색하지만 교복을 입는 일이 매우 즐거워 질 것 같다.”며 기뻐하는 분위기.

위차이 초등학교 교장은 “학생들이 편히 입을 수 있도록 여러 사이즈로 준비중”이라며 “아직 동복이 준비가 안돼 본격적인 착용은 다음해 봄부터 가능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인터넷을 통해 한국식 교복을 접한 중국네티즌들은 대부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 ‘221.137.*.*’을 비롯한 다수는 “너무 예쁘다.” “운동복 같던 이전 교복보다 훨씬 세련되고 보기좋다.” 또 ‘116.2.*.*’는 “이국적으로 보인다. 우리학교도 같은 스타일의 교복으로 바꿨으면 좋겠다.”등의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210.22.*.*’을 포함한 일부의 네티즌은 “왜 중국식이 아닌 한국식 교복이어야 하냐” “중국이 소국(小國)의 스타일을 따라하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애국심을 가르쳐야 할 아이들에게 이는 잘못된 교육방식”이라며 꼬집기도 했다.

한편 푸롱구의 시범적인 ‘교복혁신’이 긍정적인 반응을 얻음에 따라 창사시 3만개 학교를 시작으로 중국 전역의 초등학교 교복이 점차 한국식으로 바뀔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