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용철 “삼성은 내게 범죄를 지시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용철 변호사 “차명비자금계좌 명단 갖고 있다”

5일 오후 서울 제기동 성당에서 삼성 구조조정본부 법무팀장을 지낸 김용철 변호사의 2차 기자회견이 있었다.

김변호사는 “삼성의 차명비자금계좌 소유 임원명단을 갖고 있다.”며 “삼성이 검찰을 비롯한 법조계 간부 수십여명을 관리해 왔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수십억원을 떡값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삼성을 위해서 검찰,국정원, 청와대, 언론기관까지 움직였다.” 며 “심지어 시민단체의 회의록까지 삼성에 보내졌다.”고 말했다.

김변호사는 “재벌이 더 이상 우리 사회를 오염시키는 것을 볼 수 없다.”며 “적절한 시기에 삼성 관련 내부문건과 명단을 공개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은 이날 오전 김변호사의 기자회견에 앞서 “차명계좌는 김 변호사와의 합의에 의해 개설된 것이고 검찰 떡값 명단은 괴명단에 불과하다.”며 “에버랜드 전환사채 사건에 대해 로비했다는 것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보도자료를 통해 해명했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