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옥소리 20년 친구 김씨 “박철 말이 맞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경찰서에서 탤런트 박철과 간통혐의로 피소된 옥소리의 대질심문이 있었다.

이날 오전 9시 30분 옥소리가 출두해 조사를 받았으며 한시간 후 옥소리의 전 애인으로 알려진 성악가 정모씨가 소환되어 조사를 받았다.

한편 박철은 오후 1시 30분 경찰서에 도착, “헤어지면 죽을 거 같아 사랑해서 결혼했는데 지금은 사랑했던 여자가 맞나!”라면서 “부부문제를 떠나서 이 사건은 사람과 사람의 문제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이날 모든 취재진들의 주목을 받았던 모델 김모씨는 “옥소리의 20년친구이지만 박철씨에게 미안해 증언하러 나오게 되었다.”며 간통혐의에 대해 “박철씨의 주장이 맞다.”고 밝혔다.

그녀는 “옥소리와 G씨는 7개월간 사귀었으며 현재까지 만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미술관도 가고 밥도 먹으며 셋이서 어울렸다.”고 밝혔다.

오후 늦께까지 계속된 이날 조사를 마치고 나온 옥소리는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며 혐의를 인정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고 경찰서를 떠났다.

반면 박철은 “외도의 현장을 직접 봤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 ‘진흙탕’싸움에 들어올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으며 기자회견내내 아픈 가슴을 계속 만지며 “가슴이 아퍼서 청심환을 먹기도 했다.”고 전했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