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대대선

몸낮춘 이명박 “박근혜 소중한 동반자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일 서울 여의도 한나라당사에서 이명박 대통령 후보의 긴급기자회견이 있었다.

이날 이후보는 당권·대권 분리를 선언하고 박근혜 전 대표를 집권 후에도 국정파트너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표의 “정치적 리더십과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정권 창출후에도 주요한 국정현안을 협의하는 소중한 동반자로 함께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무소속 이회창 후보의 출마에 대해서 이 후보는 “우리가 피눈물을 쏟아가며 모셨던 이 전 총재가 탈당해 너무도 큰 충격이었다.”며 “자신은 경선을 통해 뽑힌 정통성 있는 후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BBK 주가 조작’에 대해서도 “BBK의혹은 나와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며 “대통령 당선 이후라도 문제가 있다면 책임을 지겠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