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캐나다 연구팀 “PC게임이 업무효율 높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직장인들이여, 게임을 하라”

사무실에서 숨죽이던 열혈 게이머들에게 반가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맥길대학교(McGill University) 연구팀은 잠깐의 PC게임이 긴장을 풀어주고 긍정적인 사고를 갖게 해 업무에 좋은 영향을 끼친다는 내용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같은 내용은 연구팀이 전화상담원들을 상대로 업무 전 5분간 게임을 하도록 한 실험 결과에 따른 것. 간단한 게임 후 업무를 시작한 상담원들을 검사한 결과 평균적으로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호르몬 수치가 낮아지고 집중력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을 이끈 심리학자 마크 볼드윈(Mark Baldwin) 박사는 “PC게임은 스트레스를 잊게 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하루 5분 정도의 게임은 가장 효과적인 스트레스 해소법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같은 결과가 직장에서의 PC게임을 무조건 합리화하는 것은 아니다.

연구팀은 “부정적인 이미지를 주거나 폭력적인 게임은 오히려 역효과”라고 경고하고 “오랜 시간 게임을 즐기는 것도 오히려 집중력을 흐트린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