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인이 가고 싶은 졸업여행지에 서울 5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졸업여행시즌은 매년 2~3월. 학창시절의 마지막 여행으로 기억될 졸업여행 준비가 이맘때쯤 한창 이루어진다.

그렇다면 일본인들은 어느 나라로 졸업여행을 가고 싶어할까?

최근 일본의 최대 엔터테인먼트기업 ‘오리콘’은 20~40대 남녀 600명을 대상으로 학창시절로 돌아갔을 때 졸업여행으로 가고싶은 해외도시를 조사했다.

응답자들의 가장 많은 지지를 얻은 도시는 예술의 도시 프랑스 파리. 특히 여성들로부터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파리에 대해 한 20대 여성은 “학창시절에 프랑스 문화를 직접 느껴보고 싶었다.”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다음으로 영국의 런던이 2위를 차지했으며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런던은 대중문화 성지로 알려졌기 때문” “록음악의 본고장에 가볼만 하다.”며 문화적인 가치에 중점을 두었다.

3위에는 이탈리아의 수도인 로마가 뽑혔으며 남성들의 지지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로마를 선정한 대부분의 남성들은 “콜로세움 같은 역사가 깃든 명물을 보고 싶었기 때문” 이라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이어 4위에는 괌이 꼽혔으며 5위에는 최근 일본 학생들의 졸업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는 서울이 차지했다. 20대의 한 여성은 “국내 졸업여행이 오히려 서울여행보다 더 비쌀 때가 있다. 일본보다 물가도 싸고 지리적으로 가까운 서울이 좋을 것”이라고 그 이유를 들었다.

사진=오리콘 홈페이지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