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日언론 “NHK, 욘사마 앞세워 시청자 포획작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NHK가 ‘태왕사신기’로 2번째 ‘미꾸라지 포획’을 노리고 있다.”

‘욘사마’ 배용준의 ‘태왕사신기’가 일본에서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는 가운데 ‘겨울연가’로 큰 재미를 본 NHK가 태왕사신기의 재방송 스케쥴을 미리 조정하는 등 흥행에 힘쓰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을 전한 닛칸 겐다이(日刊ゲンダイ)는 15일 “NHK에게 의지가 될만한 사람은 역시 욘사마 배용준(35)뿐이었나.” 라며 “현재 대하 드라마 ‘후린카잔’(風林火山)이 시청률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NHK가 태왕사신기로 2번째 미꾸라지 포획을 노리고 있다.”고 전했다.

NHK가 최근 편성한 ‘태왕사신기 네비게이션’ 프로그램과 오는 12월 방영예정인 본방송 태왕사신기 그리고 내년 4월에 방송될 재방송까지 태왕사신기에 막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는 것.

닛칸 겐다이는 “‘겨울연가’로 엄청난 반향을 일으킨 욘사마라고 해도 NHK가 아직 방영되지도 않은 드라마의 재방송 스케줄을 미리 조정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 이라고 한 NHK 관계자의 말을 빌려 전했다.

또 “이같이 HDTV와 BS2 위성으로 방영될 태왕사신기로 인해 욘사마의 인기는 더욱 치솟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이미 메이킹 DVD 판매는 15만장을 돌파했고 1만 2000엔(한화 약 9만 8000원)이나 하는 공식 사진집과 향수가 불티나게 팔리는 등 상술도 과열 기미를 보이고 있다.”며 “NHK의 계획대로 2번째 미꾸라지 포획에 성공할 수 있을지는 욘사마의 주팬층인 아줌마에게 달려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14일 방송된 태왕사신기18회에서는 수지니(이지아 분)의 출생의 비밀이 밝혀지면서 더욱 흥미를 더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