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페인 내전 묘사한 컴퓨터 게임 찬반 격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재자 프란시스코 프랑코의 득세로 귀결된 스페인 내전을 소재로 한 컴퓨터 게임이 발매를 앞둔 상황에서 스페인 내에서 찬반 양론이 뜨겁게 대두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7일 보도했다.

지난 1936년부터 39년까지 4년에 걸쳐 프랑코가 이끄는 파시스트 세력과 공화파 세력이 대결한 스페인 내전은 50만명의 희생자를 낸 끝에 파시스트 세력의 승리로 끝을 맺으며 이후 36년간 프랑코 독재의 기반이 됐다.

‘전쟁의 그늘:스페인 내전’ 게임은 게이머가 직접 내전 당시의 파시스트와 공화파 세력중 하나를 선택해 미션을 풀어가는 형식의 전쟁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프랑코 사망일인 오는 20일을 기해 공식 발매된다.

그러나 아직도 프랑코 사망일이면 파시스트 세력이 모여 기념집회를 열고 있는 스페인 내에서 이를 둘러싼 논란은 뜨거울 수밖에 없다.

지난달말 스페인 의회가 내부갈등 우려에도 불구, 프랑코 독재를 규탄하고 희생자에 대한 보상을 추구하는 입법안을 통과시킨 뒤여서 대중적인 관심도 그만큼 높은 상황.

옹호론자들은 게임을 통해 역사적 사건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고, 실제 역사와 달리 공화파가 승리하는 체험을 해볼 수도 있다는 점 등을 내세웠다.

그러나 유족 등 비판론자들은 스페인 내전이 여전히 동시대인들의 기억에 생생히 남아있는 사건으로, 역사속에서 화해가 이뤄지기 전에 학살의 의미와 희생자들의 고통을 변질시키는 게임 발매는 이뤄져선 안된다는 입장이다.

이에 더해 게임의 한 미션에서 공화파 여성 게릴라가 마치 ‘툼레이더’ 게임의 라라 크로포트를 연상시키는 몸에 달라붙는 바지와 상반신이 드러난 의상을 한 것도 논란거리다.

이 같이 게임의 소재를 둘러싼 논쟁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반면, 게임 자체의 완성도와 재미는 긍정적 평가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연합뉴스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