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사의 나라’ 영국, 알고보니 ‘좀도둑의 천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사의 나라’ 영국이 유럽 내 좀도둑들의 천국으로 꼽혔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 인터넷판이 20일 보도했다.

영국 노팅엄 소재 소매업 연구센터가 전 세계 32개국 800여 대형 소매업체를 대상으로 조사, 작성한 연간 보고서 ‘세계 소매업 절도 지표’에 따르면, 영국에서는지난해 약 2조8천890억원 규모의 고객 절도가 발생해 7년 연속 유럽 1위라는 ‘불명예’를 누렸다.

특히 크리스마스를 앞둔 한 달 사이에만 약 509억원 규모의 절도 사건이 발생했으며, 종업원들이 ‘슬쩍’하거나 유통과정에서 없어지는 물건도 약 3조816억원 어치에 달했다.

좀도둑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있는 상품은 술ㆍ화장품ㆍ여성 속옷ㆍ면도날 등이었으며, 영국 내 소매업체들은 대부분 연중무휴에 24시간 영업을 하고 있어 절도에더 많이 노출됐던 것으로 분석됐다.

또 영국 소매업협회(BRC)가 지난달 공개한 범죄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영국 내 절도 사건은 전년 대비 65%나 증가해 10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문제는 이처럼 ‘만성적인 좀도둑질’이 대다수 정직한 소비자들의 부담을 가중시킨다는 점. 영국 내 소비자들은 올 한해 절도로 발생한 재고손실을 메우기 위해 물품 가격으로 가구당 약 29만원을 더 지출해야 했다.

이번 조사를 지원했던 소매업체 보안기술솔루션 업체 체크포인트 시스템스 관계자들은 “소매업자들은 업소 내 절도가 판매수익 및 소비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에 보다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면서 “점포 내 보안 투자를 늘려 절도 문제가 해결된다면수익도 늘고 상품 가격도 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전 세계적으로는 연간 절도규모가 약 95조9천억원에 달했으며, 미국은 연간 절도규모 약 18조4천억원으로 세계 최대치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