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NHK PD “태사기, 日에서 거센 열풍 일으킬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사기’가 일본에서 사랑받을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욘사마’ 배용준의 ‘태왕사신기’(이하 ‘태사기’)의 일본 스크린 상영예매가 지난 23일 일제히 시작된 가운데 2년간 태사기의 독점방영권을 취득한 NHK의 한 관계자가 ‘태사기가 사랑받을 수 밖에 없는 이유’를 분석해 눈길을 끌고있다.

NHK 편성국의 오가와 쥰코(小川純子)PD는 27일 닛케이계열의 온라인뉴스(trendy.nikkeibp.co.jp)에 일본 방영을 앞둔 태사기가 3가지 이유로 거센 열풍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자신했다.

오가와 PD는 첫번째 이유로 영화의 스케일과 특수효과를 꼽았다. 오가와PD는 “태사기는 할리우드 영화 ‘반지의 제왕’ 처럼 스케일이 크다. 할리우드 영화에 견주어도 손색이 없다.” 고 밝혔다.

2번째 이유로는 “사극과 환타지의 매력이 가미된 태사기의 이야기는 ‘왕위 싸움’이 주축이 되고 있다.”며 “이 점은 일본인들에게 크게 어필할 수 있는 부분이며 극 중 담덕(배용준 역)이 수호신을 찾아 왕으로 성장해나가는 모습은 일본의 ‘난소사토미핫켄덴’(南総里見八犬伝·일본의 대표고전작품)을 기억나게 해 친근감을 준다.”고 설명했다.

3번째 이유로 오가와PD는 “태사기에는 한국 드라마에서만 볼 수 있는 삼각관계의 애증극도 건재해 그야말로 환상적인 신장르의 드라마라고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품위있고 상냥한 매력의 배용준이 태사기를 통해 지혜롭고 맹렬한 캐릭터로도 분해 남성 시청자로부터의 큰 지지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여배우들 중에서는 ‘수지니’ 역의 신인 이지아가 문소리에 지지않는 연기력으로 젊은 남성과 여성들에게 큰 사랑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가와 PD는 “(태사기)는 국내(일본)에서 한국 드라마를 무작정 싫어하는 층도 끌어당길 만큼 호소력짙은 드라마”라며 “주인공들이 환생하기 전의 모습을 그린 제1화의 시청률이 앞으로의 태사기 명암을 좌우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TSG 프로덕션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