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대대선

[UCC명예기자단] 昌의 차별화 ‘정직과 안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회창 무소속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 첫날 유세에서 ‘정직과 안정’을 강조하며 이명박 후보와의 차별화에 집중했다.

이 후보는 27일 남대문시장과 가락시장 등 주로 재래시장을 찾는 것으로 공식 선거운동 첫날을 보냈다.

이 후보는 이날 가락시장에서 열린 첫 유세에서 “경제지표 7%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피부에 와닿는 서민경제가 살아야 국민 경제가 편다.”고 역설했다.

또 그는 “경제만 사리면 된다는 사람이 있지만 나라의 기반이 안정되어야 경제도 산다.”며 “지금은 정직하고 믿음이 있는 지도력이 필요할 때”라고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 후보는 롯데월드 앞에서 이어진 유세에서 “예전의 대형 정당을 뒤에 엎고 거들먹거리는 이회창이 아니다.”라며 “5년 전과 다르게 지금 제게는 조직도, 돈도 없지만 대신 국민 여러분의 마음을 가졌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서울신문·프리챌 UCC명예기자 이혜민 salt0439@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