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신병자들이 그린 그림 中서 전시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에서 정신병자들이 그린 그림을 모은 전시회가 열려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24일부터 열리고 있는 이 전시회는 중국의 예술가 궈하이핑(郭海平)씨가 정신병 환자들의 작품을 모아 낸 ‘전광의 예술’(癲狂的藝術)이란 책의 출판 기념행사로 마련됐다.

난징(南京)의 한 정신병원에서 환자들 치료의 일환으로 그림을 가르치기 시작했다는 궈씨는 “원래 유명한 예술가 중에도 정신병 환자들이 많다.”며 “치료 도중 몇몇 환자들이 그림에 문외한임에도 큰 소질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그림을 본 다른 화가들 또한 환자들이 색을 선택하는 감각이나 표현력 등이 매우 뛰어나 놀라워 했다.”며 “이 그림들은 뛰어난 예술작품이 틀림없다.”고 밝혔다.

난징병원의 정신과 의사는 “37년의 정신병력을 가진 한 환자는 전혀 그림을 그려본 경험이 없음에도 추상적이면서 멋진 그림을 그려냈다.”며 “환자들은 붓을 들기만 하면 평소 모습과 달리 매우 솔직하고 자신감 있는 표정으로 바뀐다.”고 전했다.

이 전시회를 기획한 궈씨는 “나는 예술가로서 이들의 그림을 보고 말로 표현하지 못할 정도의 감동을 받았다.”며 “이들의 그림은 정신병 환자들의 정신세계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정신병을 앓았던 예술가로는 오랜 세월 고통과 싸우면서 주옥같은 작품을 그려낸 네덜란드 화가 반 고흐(Vincent van Gogh)가 유명하다.

사진=전시회에 선보여진 그림 중 일부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