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美언론 “괴물은 올해 최고의 환경영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의 ‘괴물’은 비판적인 환경영화”

미국의 환경뉴스 사이트 ‘그리스트’(Grist.org)가 한국영화 ‘괴물’을 ‘올해의 환경영화’(Enviro movie of the year)라고 평가했다.

그리스트는 환경운동가들의 환경뉴스와 풍자글등을 통해 ‘신세대 사회운동’을 주도하는 사이트. 기자 겸 작가 키트 스톨즈(Kit Stolz)는 이 사이트에 올린 영화 리뷰에서 괴물을 “장르영화이면서도 실제 사건을 비판한 환경영화”라고 평가했다.

그는 환경문제를 다룬 ‘에린 브로코비치’(Erin Brockovich, 2000)와 ‘차이나 신드롬’(The China Syndrome, 1979) 등의 영화와 괴물을 비교하면서 “각각의 방식으로 환경문제를 다룬 영화들”이라고 적었다. 특별히 괴물에 대해 “웃기면서도 매혹적인 영화”라며 “올해 세계적으로 개봉된 괴물은 ‘올해의 환경영화’로 불리기에 손색이 없다.”고 높게 평가했다.

그는 “괴물의 탄생 이유를 설명하는 오프닝은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면서 “이 장면에서 나오는 ‘한강은 매우 넓다’라는 대사는 ‘환경 불감증’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같은 어리석음이 공포의 시작”이라며 현실에서의 환경의식을 비판했다. 또 영화의 중반부에서 그려지는 미국 의사들의 행동에 대해 “불편한 진실은 숨기려 하는 것”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한편 그는 괴물에 관한 각종 미국 매체들의 호평을 소개하며 “장르 영화로서도 이제껏 가장 잘 만들어진 괴수영화 중 하나”라는 의견도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