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기상협회 ‘냄비요리 지수’로 날씨 예보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의 ‘냄비지수’를 알려드리겠습니다.”

최근 일본기상협회(tenki.jp)가 날씨를 예보하는 ‘냄비지수’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해 눈길을 끌고있다.

냄비지수란 일본 기상협회가 기온과 풍속으로부터 산출한 체감 온도와 습도등의 기상데이터를 독자적으로 조합해 공기의 건조정도를 알기 위해 도입된 것.

냄비지수는 0~100까지의 점수와 냄비그림으로 표현되며 매일 오전 6시와 오후 6시에 2번 갱신돼 전국 각지의 건조지수를 알수 있다.

이를테면 냄비안에 담겨진 재료 수가 다양하고 점수가 높을수록 건조함이 심하다는 것을 나타낸다. 이는 기온이 낮고 공기가 건조하면 사람은 찌개요리가 먹고 싶어진다는 연구결과에 근거한 것이다. 아울러 기상협회는 날씨에 따른 그날의 추천 찌개요리와 레시피도 함께 소개한다.



일본기상협회는 “전국 각 지역을 대표하는 12개의 찌개요리를 고안했다.”며 “냄비지수를 참고해 식사메뉴 선정과 송년회 준비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사진=tenki.jp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