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부들에 성폭행 당한 여성 50만달러 보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톨릭 신부들에게 여러 번 성폭행을 당한 뒤 딸까지 낳아 기른 한 여성이 미국 카톨릭 교구로부터 뒤늦게 50만달러의 보상금을 받았다.

올해 46세인 피해자 리타 밀라는 30년 전인 1977년 신부들이 16세 소녀였던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하며 2003년 소송을 제기했다.

밀라는 지난 5일(현지시간) LA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아픈 기억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을 알지만 이젠 치유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늦었지만 카톨릭 교계가 피해자의 깊은 상처를 보살피기로 한 것은 다행스런 일”이라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 법원은 2003년 밸런타인 터게이지 신부가 리타의 딸인 재클린(25)의 친아버지인 것으로 이미 확인했다. 또한 다른 가해자인 샌티아고 테이메요 신부가 1999년 사망직전 10대 소녀였던 리타와 성관계를 가진 사실을 고해하며 용서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밀라의 변호인은 “테이메요 신부는 당시 리타가 임신한 사실을 알고 처음엔 낙태를 권했다.”며 “리타를 강제로 필리핀으로 보내 아이를 낳게 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myungwlee@naver.com

̽ Ʈ īī丮 α